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신정아·변양균 오늘 재소환

최종수정 2007.10.01 09:42 기사입력 2007.10.01 09:41

댓글쓰기

검찰이 국민의 입에 많이 거론돼 왔던 신정아씨와 변양균 전 청와대 정책실장의 비리 의혹 수사를 남북정상회담 무대로 넘기려는 눈치보기(?)에 들어갔다는 주장이 제기된 가운데 1일 두사람을 다시 소환해 보강수사에 나서 귀추가 주목된다.

특히 사건을 수사중인 서울 서부지검이 오전 11시 변 전 실장(10차)에 이어 오후 2시께 퇴원 후 종로구에 위치한 자신의 오피스텔에서 소환조사 없는  주말 내내 휴식을 취한 신씨(9차)를 불러 예정된 구속영장 청구를 계속 미루면서 구겨진 검찰의 체면을 세울 수 있을 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러나 검찰은 신씨와 변 전실장에 대한 대질신문이나 성곡미술관 후원 대기업 관계자는 오늘 소환 하지 않고 이번 보강 조사를 마친 뒤 수사에 필요할 경우 고려키로 했다.

검찰은 10번째 출두하는 변 전 실장을 상대로 신씨의 교수 임용 대가로 동국대에 정부예산을 지원한 혐의와 장윤 스님이 지주인 강화도 전등사에도 특별 교부금(7억원)을 특혜 지원했다는 동국대 이사장인 영배 스님의 주장에 대해서도 집중 조사할 예정이다.

구본민 서부지검 차장 검사는 "변 전 실장이 보광사와 흥덕사에 특별 교부금을 지원하도록 요청한 청와대 행정관은 동일 인물이다"며 "오늘 경기도 과천시 공무원 등도 차례로 불러 변 전 실장과 부인이 신도로 있는 보광사 특별 교부금(2억원)을 특혜 지원 외압 여부를 조사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검찰은 전통사찰이지만 문화재가 없어 특별교부금 집행이 불가능한 보광사에 교부금이 집행되도록 변 전 실장이 외압을 행사한 사실이 확인되면 흥덕사 국고지원과 마찬가지로 직권남용 혐의를 적용할 방침이다.

고구마 줄기처럼 추가 혐의 사실이 속속히 드러나고 있는 신씨의 성곡미술관 기업 후원금 횡령 및 조각작품 리베이트 수수의혹에 대한 보강 수사도 벌일 계획이다.

검찰조사 결과 성곡미술관이 대우건설, 산업은행, 기아자동차, 삼성전자, 포스코 등 대기업으로부터 후원받은 돈은 10억여원에 이르며, 신씨는 이들 기업을 돌며 후원금을 유치하는 과정에서 변 전 실장을 팔아 각각 5억원씩을 요구한 것으로 파악됐다.

또 서로 엇갈린 진술을 하면서 책임 떠넘기기를 공방중인 신씨와 박문순 관장을 상대로 성곡미술관 횡령금을 누가 횡령했는지 캐물을 계획이다.

이밖에 신씨가 조각작품 판매를 알선해 주는 대가로 받은 리베이트의 정확한 규모와 불법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해당 조각가 3명을 소환조사할 예정이다.

검찰은 앞서  "신씨가 성곡미술관 학예실장으로 근무했던 2005년부터 2006년까지 기업체에 조형물을 설치할 수 있도록 4∼5차례 소개비 명목으로 복수의 조각가들로부터 2억여원을 받아낸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정선규 기자 sun@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