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 대통령 명의도용 대학생 3명 검거

최종수정 2007.09.30 17:02 기사입력 2007.09.30 17:02

댓글쓰기

대통합민주신당 대선후보 경선과 관련한 노무현 대통령 명의도용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경찰청 수사과는 30일 명의도용에 관여한 장모(19.대학생) 군 등 남녀 대학생 3명을 붙잡아 조사 중이다.

경찰은 장 군 등이 지난 8월23일께 서울 숭인동 모 PC방에서 컴퓨터 5대를 이용해 노 대통령의 인적사항 등을 도용해 통합신당의 선거인단에 허위 등록한 사실을 확인했으며 누구의 부탁을 받았는지 캐고 있다.

장 군 등은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달아났다가 이날 낮 12시께 강원도 양양군 모 해수욕장 인근 모텔에서 경찰에 검거됐다.

노 대통령의 명의를 도용한 용의자들이 체포됨에 따라 접전양상을 보이고 있는 대통합민주신당의 동원선거 논란은 더욱 뜨거워질 전망이다.

유병온 기자 mare8099@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