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정아 후원기업 내달 1일부터 본격조사

최종수정 2007.09.30 16:52 기사입력 2007.09.30 16:52

댓글쓰기

변양균 전 청와대 정책실장의 신정아씨 비호 의혹을 수사중인 서울 서부지검은 신씨가 근무한 성곡미술관을 후원한 기업 관계자들을 오는 10월 1일부터 차례로 소환해 조사키로 했다.

검찰은 이들 기업이 변 전 실장의 직위를 보고 그와 가까운 사이인 신씨를 후원했는지, 후원금의 대가로 기업 규제나 인사 등 구체적인 청탁을 하지 않았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30일 검찰에 따르면 성곡미술관이 대우건설, 산업은행, 기아자동차, 삼성전자, 포스코 등으로부터 받은 후원금은 모두 10억여원에 이른다.

검찰은 신씨가 대기업들을 돌며 후원을 유치하는 과정에서 변 전 실장의 이름을 팔아 5억원씩을 요구했다는 사실을 파악했다.

검찰은 변 전 실장이 공무원으로서 직무권한이 영향력을 미칠 수 있는 기업들로부터 뇌물성 후원금을 받았다는 혐의를 입증하기 위해 수사력을 모으고 있지만 기업들은 문화예술의 진흥을 위해 공익ㆍ인도적 차원에서 성곡미술관을 후원했을 뿐이라고 밝히고 있다.

검찰은 최근 성곡미술관과 동급인 4∼5개 미술관의 관계자들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한 결과 기업체의 후원이 전무했다는 사실을 확인했고, 따라서 성곡미술관이 차별대우를 받은 게 변 전 실장의 영향력 때문인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변 전 실장과 신씨에 대한 소환을 이날 하루 쉬고 10월 1일 이들을 다시 불러 각종 혐의를 추궁할 예정이다. 변 전 실장은 10차, 신씨는 9차 소환이다.

정선규 기자 sun@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