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바스리갈 25 '100년만에 돌아오다'

최종수정 2007.09.29 13:00 기사입력 2007.09.29 13:00

댓글쓰기

25년산 시바스 리갈이 100년만에 다시 출시됐다.

시바스 브라더스는 28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뉴욕 맨하탄에서 '시바스 리갈 25' 출시 기념행사를 갖고 한국을 비롯한 세계 주요시장에 이 제품을 판매한다고 밝혔다.

   
 
이 제품은 1909년 미국 상류층의 입맛에 맞게 만들어진 25년산 시바스 리갈이 스코틀랜드 에버딘에서 미국 뉴욕으로 첫 수출됐던 것을 기념해 만들어진 것이다.

특히 25년 이상 숙성된 최상의 원료로 풍부한 향과 맛을 냈으며, 각 제품마다 고유 숫자를 부여해 최고급 위스키 시장의 판도를 바꿀 것으로 전망된다.

이로써 시바스 리갈은 12년산, 18년산과 함께 모두 3종류로 늘어났다. 25년산 출시로 조니워커와 발렌타인이 양대 산맥을 이루고 있는 최고급 위스키 시장에도 판도 변화가 예상된다.

크리스찬 포타(Christian Porta) 시바스 브러더스 회장은 "100년전 만들어진 시바스 리갈 25가 당대 최초이자 최고의 명품 위스키로 인정 받았던 것처럼 이번 제품도 위스키의 새로운 지평을 열게 될 것"이라며 "누구도 흉내 낼 수 없는 시바스 고유의 독특한 블렌딩의 비밀은 최고의 고연산 위스키를 보존해온 시바스의 전통 덕분에 가능했다"고 말했다.

시바스 리갈 25의 가격은 면세 기준으로 750ml 1병당 235달러로 책정됐으며, 한국에서는 세금 등이 포함돼 800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1909년 지어진 뉴욕 공립 도서관에서 세계 각국의 유명 연예인과 기자단 등 450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그래미 상 수상자인 재즈 보컬리스트 겸 피아니스트인 다이아나 크롤(Diana Krall) 등 예술가들의 열연이 이어졌으며, 25명의 뉴욕 소방관 대원들이 파이프로 첫번째로 생산된 시바스 리갈 25를 끌어올리는 퍼포먼스도 진행됐다.

뉴욕=조영주 기자 yjch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