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증협, "투자자교육 프로그램, 이머징마켓 수출"

최종수정 2007.09.30 12:00 기사입력 2007.09.30 12:00

댓글쓰기

우리나라의 투자자교육 프로그램이 이머징마켓에 수출될 전망이다.

증권업협회는 황건호 증협회장이 10월1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국제투자자교육포럼과 국제증권감독기구가 공동주최하는 '투자자교육 국제컨퍼런스'에서 세계금융시장 리더와 금융전문가 120여 명을 대상으로 '한국의 투자자교육 사례'를 주제로 발표, 이같은 내용을 밝힐 예정이라고 30일 밝혔다.

이 자리는 한국의 체계적인 투자자교육 시스템 구축과 사업성과를 공유하고 시사점을 얻고자 IFIE/IOSCO 측의 요청에 의해 이루어진 것이다.

한국증권업협회가 정부·증권업계와 공동으로 적극적인 투자자 교육사업을 추진한 결과, 한국 자본시장에 선순환구조가 정착돼 소위 자본시장의 신 르네상스시대에 돌입하는 등 투자자교육의 성공사례로 세계 자본시장의 주목을 받고 있다는 것이 주최 측의 주제발표 요청 이유다.

투자자교육협의회의 의장도 겸하고 있는 황 회장은 "투자자교육은 선진투자 문화정착과 자본시장의 건전한 발전을 위한 핵심 인프라로서 향후 협회는 한국의 투자자교육을 선진국 수준으로 끌어올리기 위해 금융환경 변화에 대비한 선제적인 교육시스템을 구축해 나갈 것"이라며 "이를 위해 2005년 협회 주도 하에 증권업계 공동으로 설립·운영중인 '전국투자자교육협의회'(투교협)를 보다 전문적인 투자자교육기구로 성장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할 예정이다.

또 황 회장은 "투자자교육이 국제적으로 균형있게 발전되고 각국 자본시장이 동반 성장하기 위해서는 국가간 정보교류 확대와 상호협력의 네트워크 구축이 필수적"이라며 "이를 위해 협회는 그동안 투자자교육 분야에서 쌓아온 성공경험과 노하우를 이머징 마켓에 적극 수출, 이들 시장에서의 투자문화 형성과 자본시장의 발전에 역할을 해 나갈 것"임을 강조할 계획이다.
 
설립 3년째인 투교협은 다양한 온라인 교육 컨텐츠는 물론 초·중·고등학교에 경제·금융
교육 자료를 발간·제공하고, 세대별·대상별로 수요자 중심의 맞춤식 현장방문교육을 확대하고 최신 교육기법을 적용해 교육의 만족도를 높여나가고 있다.

또 빈곤층 등 소외계층으로 경제·금융교육을 확대하고 언론 매체와 공동 공익 캠페인을 통해 장기·간접투자문화 확산에 노력해 오고 있다.

황 회장은 또한 "앞으로 협회는 투자자교육의 범위를 전국으로 넓히고 금융문맹 퇴치에 적극 앞장서 전국민의 금융능력을 향상시켜 나가겠다"며 "특히, 자통법 이후 금융환경  변화에 대비하기 위해 투자자교육의 내용도 단순 지식제공을 넘어 다양한 법률자문과 투자자 분쟁 해결도 지원하는 등 투자자보호 기능까지 제공할 계획"임을 설명할 예정이다.

※IFIE(Int'l Forum for Investor Education, 국제투자자교육포럼)는 국제간 투자자교육을 촉진하고 투자자교육에 대한 정보교류 확대와 국제모범규칙을 제·개정하는 기관으로 미국, 영국, 일본 등 선진국의 12개 증권업협회 등이 회원이다. 협회는 미·영·일의 증권업협회와 함께 IFIE의 창립회원이다. IOSCO(Int'l Organization of Securities Commissions, 국제증권감독기구)는 전세계 184개국의 증권감독당국 및 유관기관들의 모임으로 금융감독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정회원, 협회는 준회원이다.

황상욱 기자 ooc@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