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힌두교 버리면 직장에서 버림받는 인도 '달릿'

최종수정 2007.10.01 09:08 기사입력 2007.10.01 09:08

댓글쓰기

차별 금지 헌법 명문화 불구..非힌두교 달릿에 대한 차별 여전
최근 국내외적으로 非힌두교 차별에 대한 비판 확산

올해 30세인 벤카테쉬 건티는 인도 남동부 안드라프라데시주의 가난한 농촌 마을에서 가장 천대받는 계층인 '달릿'으로 태어났다. 그의 삶은 멸시와 가난으로 점철됐다. 3년 전 그는 자신의 고달픈 삶에서 탈출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얻었다. 헌법에 명시된 달릿 계층에 대한 직업 보장 쿼터에 따라 대학교의 사환으로 근무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된 것. 하지만 그는 결국 그 기회를 잡지 못했다. 이유는 건티가 기독교인이라는 것. 그는 현재 일용직 노동자로 하루하루를 근근이 버텨나가고 있다.

동물학자인 무케쉬 쿠마르씨도 대학교에서 근무할 수 있는 기회를 박탈당했다. 이유는 그가 지난 2005년 이슬람교 개종 선언서를 대법원에 제출했기 때문이다. 당시 쿠마르씨의 부인 레나씨도 같이 이슬람교로 개종했다. 레나씨는 현재 자신이 일하고 있는 마을 행정직 일을 잃어버릴까 전전긍긍이다.

인도에서 기독교와 이슬람교를 신봉하는 달릿 계층의 차별을 철폐하기 위한 노력이 힘겹게 이어지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WSJ)이 최근 보도했다.

오늘날 인도에서는 달릿에 대한 차별 금지를 헌법에 명시하고 있다. 오히려 소수계 우대정책(Affirmative Action)을 통해 각종 혜택을 보장하고 있다. 쿼터제를 통해 연방정부 직업군의 15%는 달릿 계층에 할당되고 있으며 국립 대학 입학 혜택도 주어진다. 그러나 여기에는 함정이 하나 있다. 힌두교를 버리고 기독교나 이슬람교로 개종한 달릿은 이러한 특권을 잃게 된다는 것. 심지어 이들은 쿼터제를 통해 얻은 직업도 잃게 된다.

1950년 마련된 인도 헌법에서는 신앙의 자유를 보장하고 달릿에 대한 차별을 금지시켰다. 그러나 당시 헌법에서는 힌두교를 믿는 자에 한해 자격을 제한했다. 이후 헌법은 1956년과 1990년 개정을 통해 달릿 시크교와 달릿 불교도들에 차별도 금지시켰다. 이들 종교가 힌두교의 분파라는 인식 때문이었다. 반면 기독교와 이슬람교도들은 여전히 헌법의 보호를 받지 못하고 있다. 지난 1996년 이들에 대한 차별을 금지하는 정부안이 통과됐지만 힌두교 민족주의 정당인 인도국민당(BJP)이 국회 통과를 저지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지난 2004년 총선에서 BJP가 패배하면서 이슬람교와 기독교 달릿 계층에 대한 차별 철폐 움직임이 힘을 얻고 있다. 

인도 대법원은 현재 기독교와 이슬람교 달릿 계층에 대한 차별 철폐와 관련된 법 개정을 검토하고 있다. 또한  제한 규정 철폐를 골자로 하는 법안도 의회에 계류 중이다. 1억5000만 무슬림 사회로부터 강한 영향력을 받고 있는 정부 관계자들은 조심스런 지지를 표명하고 있다.

대외적으로는 유엔 인종차별위원회(UNCERD)는 올해 초 이슬람교와 기독교로 개종한 달릿에 대한 차별이 여전히 행해지고 있는 것에 대해 공식적으로 인도를 비난했다.

한편 인도의 마지막 왕조였던 무굴 제국이 이슬람 왕조였던 탓에 과거에는 이슬람교로 개종하는 인구가 많았다. 하지만 최근에는 경제 성장과 더불어 기독교가 인도 달릿 계층에 깊숙이 침투하고 있다. 특히 서구 자본을 통한 달릿 계층에 대한 교육과 의료 지원 혜택을 통해 기독교를 널리 전파하고 있다. WSJ는 공식적으로 인도에 2500만명의 기독교인이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차별을 받지 않기 위해 종교를 숨기는 인구를 합하면 인도 기독교인은 훨씬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인도는 인구의 80% 이상이 힌두교를 신봉하고 있다.

◆ 달릿이란 = 과거 '불가촉천민(Untouchable)'으로 불리며 힌두교 계급사회에서 가장 멸시를 받던 계층을 말한다. 힌두교 성서에서는 달릿이 전생에 지은 죄에 대한 벌을 받고 있는 것이라고 가르치고 있다. 달릿이 주로 하던 일은 마을 화장실 청소, 젖소 시체 매장, 짐승의 가죽 벗기기 등이었다. 달릿에 대한 차별은 인도 헌법에서 금지하고 있지만 악습의 뿌리가 워낙 깊어 아직 농촌 지역을 중심으로 달릿에 대한 차별 행위가 자행되고 있다. 농촌 지역에서 높은 계급의 카스트들은 달릿과 접촉하려 하지 않으며 음식과 물도 공유하려 하지 않는다.

박병희 기자 nut@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