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재건축시장도 강남↓ 강북↑

최종수정 2007.09.26 16:11 기사입력 2007.09.26 16:11

댓글쓰기

재건축시장에서도 강남권은 약세, 비강남권은 강세를 나타내고 있다.

최근 서울지역 아파트값이 강남권은 약세, 비강남권은 강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재건축 아파트값도 이같은 현상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26일 부동산정보업체 닥터아파트 조사에 따르면 올들어 9월 21일까지 서울지역 재건축 대상 아파트 125개 단지, 10만2200여가구의 매매가 변동률을 조사한 결과,강남권(강동구 포함)은 3.8% 떨어진 반면 비강남권은 1.82%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강남권에서는 송파구의 재건축 단지가 -6.62%로 가장 많이 떨어졌고, 강동구가 -6.48%, 서초구가 -2.38%, 강남구가 -1.95%의 하략률을 각각 기록했다.
 
개별 단지별로는 송파구 신천동 장미2차 152㎡가 연초보다 2억원이 빠져 현재 12억5000만원 선이고, 강동구 둔촌동 둔촌주공2단지 82㎡는 9억6000만원으로 연초대비 1억4000만원 떨어졌다.
 
이에 비해 비강남권은 중랑구의 재건축 아파트가 10.2%로 상승률이 가장 높았고,관악구 6.07%, 용산구 3.93%, 영등포구 3.74%가 각각 올랐다.
 
안전진단을 통과한 중랑구 망우동 염광 92㎡는 1월보다 2500만원 올라 2억500만원이다.
 
용산구는 용산 국제업무지구-서부이촌동 통합개발 계획 발표 이후 일반 아파트는 물론 인근 재건축 대상 아파트값도 초강세를 보이고 있다.

이촌동 강변아파트 79㎡은 연초보다 2억3000만원이 올라 현재 5억4500만원이고, 원효로4가 산호 148㎡는1억500만원 올라 10억5000만원이다.
 
이영호 닥터아파트 팀장은 "분양가 상한제, 임대아파트 의무 건립 등 재건축 규제와 종합부동세, 6억원 초과 아파트의 대출 규제 강화 등의 여파로 기존의 강세지역인 강남권 재건축은 약세지만 상대적으로 값이 싼 비강남권의 신흥 재건축 단지들은 강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박종서 기자 jspark@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