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 ICAO 이사국 3회연속 선임

최종수정 2007.09.26 15:59 기사입력 2007.09.26 15:59

댓글쓰기

한국이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이사국에 3회 연속 선임됐다.
 
26일 건설교통부에 따르면 한국은 이날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제36차 ICAO 총회 투표에서 제3분과 이사국에 뽑혔다.
 
이에 따라 한국은 3년 임기의 ICAO 이사국에 지난 2001년과 2004년에 이어 3회 연속으로 피선됐다.
 
이용섭 건교부 장관을 비롯한 정부 대표단은 이번 총회에서 각국 고위 인사들을대상으로 적극적인 득표 활동을 벌인 결과, 124표를 얻어 17개 입후보 국가 가운데 5위를 차지했다.
 
특히 이번 제3분과에는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아랍에미리트, 레바논 등 같은대륙에서도 많은 국가가 입후보해 표가 분산되는 바람에 마지막까지 예상 득표수를 알 수 없을 정도로 치열한 경쟁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ICAO 이사국 제1분과는 미국, 일본 등 세계 주요 항공국, 제2분과는 시설 기여국 그리고 3분과는 지역별 대표국가로 나뉜다.
 
ICAO 이사국은 총 36개국으로 구성되며 190개 회원국에 적용되는 항공운송관련 각종 기준 및 권고사항 등을 제정하는 의사결정기구로, 이번 이사국 선출은 국제 항공 무대에서 한국의 위상을 높이는데 큰 기여를 할 것으로 보인다.
 
강영일 건교부 물류혁신본부장은 "이번 이사국 3회 연속 피선을 통해 세계항공 운송순위 9위, ICAO 기여금 순위 8위의 주요 항공국으로서 국제민간항공의 안전과 발전에 더욱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종서 기자 jspark@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