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송파신도시 행정구역 3개를 하나로"

최종수정 2007.09.26 13:51 기사입력 2007.09.26 13:51

댓글쓰기

송파 편입 성남주민 행정구역 통합 탄원서 기관에 보내

송파신도시 편입 경기도 성남지역 주민들인 '송파신도시주민대책위원회(위원장 홍용기, 이하 송주위)'가 행정구역 통합을 요구하고 나서 귀추가 주목된다.

송주위는 26일 청와대와 건교부, 행자부, 서울시, 성남시 등 24개 관계기관에 보낸 탄원서에서 "3개 자치단체로 개발될 경우 행정구역의 불합리성으로 집단민원과 행정력 낭비 요인이 될 것"이라며 "자치단체가 반대하더라도 계획단계에서 합리적으로 설득해 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같은 신도시 내 행정구역이 다를 경우 가장 민감한 학군문제로 갈등을 빚게 될 것"이라며 "이로 인해 재산권의 차별과 주거환경의 혼란 등이 심각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실제로 지난 2004년 용인 서천초교 학부모들이 수원 영통지구내 학군 미배정 관련 법정소송까지 빚어지는 등 첨예한 민-민 갈등이 발생하기도 했다.

송파신도시(678만㎡)는 서울 송파구(258만㎡), 경기 성남시(279만㎡), 하남시 (141만㎡)로 나눠져 있다.

주민대책위는 이밖에 임대아파트 비율을 당초 50% 이상에서 40%로 줄이고, 서울지하철 8호선 복정역과 산성역 중간에 지하철역(가칭 우남역)을 추가 설치해줄 것 등을 요구했다.

김정수기자 kjs@newsva.co.kr
<ⓒ '아시아대표' 석간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