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송파·동탄2신도시, 대토보상제 적용

최종수정 2007.09.26 13:52 기사입력 2007.09.26 13:52

댓글쓰기

지난 20일 국회본회의 통과…10월중순께 공포

송파신도시와 동탄2신도시에도 수용토지 보상금을 '개발 후 땅'으로 주는 대토보상제가 적용된다.

26일 건설교통부에 따르면 대토보상제를 가능하게 하는 토지보상법 개정안이 지난 20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 국무회의 등 관련절차를 거쳐 10월 중순께 공포할 전망이다. 대토보상은 시행령 개정에 상관없이 공포 즉시 시행할 수 있다.

개정안은 공포 이후 보상계획이 공고되는 지역부터 적용하고, 공포이전 보상계획이 공고된 지역은 제외토록 했다.

이에 따라 아직 보상계획이 공고되지 않은 송파신도시와 동탄2신도시 등은 이번 개정안이 적용된다.

송파신도시는 애초 이달중에 개발계획을 끝낼 계획이었지만 서울시의회의 의견청취 절차가 늦어지면서 내달 초에나 개발계획승인을 받고 이후에 보상계획공고를 마칠 것으로 보인다.

동탄2신도시는 내년 2월 개발계획 승인 예정이어서 대토보상제 적용이 무난하다.

한편 대토보상은 공익사업에 따라 수용되는 토지의 보상금을 현금 대신 '개발된 이후의 땅'으로 보상해 주는 것으로, 토지소유자가 희망할 경우 상업용지, 단독주택용지, 공동주택용지 등을 받을 수 있다.

대토보상은 희망자에 한해 1인당 주택용지는 330㎡, 상업용지는 1100㎡ 이내에서 받을 수 있으며, 보상금액이 이를 초과할 경우 나머지는 현금으로 지급된다.

또 사업시행자가 사업계획 등을 고려해 대토보상이 가능한 면적의 한도를 정하고 이 범위내에서 희망자들에게 나눠 보상하기 때문에 1인 한도까지 대토보상을 받지 못하는 경우도 많을 전망이다.

김정수기자 kjs@newsva.co.kr
<ⓒ '아시아대표' 석간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