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생명, 위너스클럽플랜 출시

최종수정 2007.09.26 10:00 기사입력 2007.09.26 10:00

댓글쓰기

퇴직후 노후생활 보장 단체보험

   
 
핵심인재의 퇴사 후 노후생활을 지켜주는 보험상품이 출시됐다.

삼성생명은 핵심인력이 재직 중은 물론이고 퇴직 후에도 사망보장을 받거나 연금을 받을 수 있도록 설계한 '위너스 클럽 플랜' 상품을 개발, 10월부터 본격 판매한다.

'위너스클럽플랜'은 핵심인력 전용 단체보험상품으로 종신형플랜과 연금형플랜으로 나뉜다.

종신플랜형은 회사가 계약자가 돼 핵심인력을 대상으로 종신보험에  가입시켜 주고, 근무기간중 매년 보장금액을 추가로 증액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따라서 핵심인력들은 퇴사 후에도 종신보험을 통해 본인의 추가 보험료 부담없이 종신보장이 가능해졌다.

또한 연금전환이나 유가족연금전환 특약제도를 별도로 도입해 향후 받을 사망보험금 재원을 연금으로 전환해 생존시 노후생활 자금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거나, 사망보험금을 유가족들이 연금으로 받을 수 있도록 했다.

한편 보험료는 일시납이나 1년납(월납) 형태중 선택해 납부할 수 있다. 

연금플랜형 역시 회사가 핵심인력을 대상으로 연금보험을 가입시켜 주고, 근무기간중 매년 연금액을 증액시킬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이 상품은 일반 연금보험 상품과 마찬가지로 회사가 보험료를 납입하는 기간중 사망하면 일정액의 사망보험금을 지급하고, 퇴직 후 생존시에는 약속된 연금을 받을 수 있도록 한 상품이다.
 
연금수령방법도 다양하게 구비돼있다.   
확정연금플러스형을 선택할 경우 확정된 기간동안 연금을 지급받으며, 연금을 받고 있는 기간중 일부 목돈이 필요할 경우 원하는 시기에 일부를 일시금으로 수령할 수도 있다.

상속연금형은 연금을 사망시까지 지급하고, 피보험자 사망시에는 사망 시점의 연금계약 적립액을 유가족에게 지급하는 방법이다.

종신연금플러스형은 퇴직후 연금을 종신까지 받는다는 점은 상속 연금형과 유사하나 연금지급의 최소 보증기간(10년/20년)을 설정할 수 있다는 점과 보증기간 내에 일부 금액을 일시금으로 받을 수 있다는 점이 다르다.      
 
두가지 플랜 모두 특약을 통해 재직 중에 피보험자가 사망할 경우 사망 보험금을 유가족에게 연금으로 지급할 수 있다. 또한 일시금(목적자금) 또는 연금수령 등 개인 니즈에 맞는 설계가 가능하다.

김보경 기자 bkki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