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경기 등 일부 고속道 정체...대체로 소통 원활

최종수정 2007.09.24 16:36 기사입력 2007.09.24 16:36

댓글쓰기

추석을 하루 앞둔 24일 귀성행렬로 경기와 경남, 대구.경북 지역 등 일부 지.정체가 빚어졌지만 대체로 원활한 소통을 보이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경기 지역은 이날 오후들어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 수원 나들목에서 안성 분기점까지 일부 구간이 서행하고 안성 휴게소까지 3㎞ 넘는 구간에서 극심한 차량 정체가 나타나기도 했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 방향도 서서울 요금소∼안산 분기점, 팔곡 분기점∼화성 휴게소 일부 구간에서 차량들이 가다서다를 반복했고 중부고속도로 진주 방향도 동서울 요금소에서 서이천 나들목까지 차량들이 제 속도를 내지못했다.

대구.경북 지역도 중앙고속도로 춘천 방향 금호 분기점∼다부 나들목 20여㎞ 구간에서 심한 정체가 빚어졌고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 도동 분기점∼금호 분기점, 중부내륙고속도로 하행선 문경새재터널 구간에서도 차량들이 일부 정체됐다.

한때 호우주의보가 내렸다 해제된 경남 지역도 오전부터 남해고속도로 순천 방향 북창원 나들목∼창원 분기점∼산인 분기점 구간과 산인∼함안 나들목 구간이 늘어난 귀성차량으로 지.정체 현상을 보였다.

호남지역은 비가 내리는데도 불구하고 이날 주요 고속도로와 뱃길이 원활한 소통을 보였고 오후들어 차량이 조금 늘었지만 별다른 정체는 보이지 않았다.

전남 목포 여객터미널은 관내 23개 항로 40여척이 모두 정상 운항하고 있고 여수 여객터미널도 전날까지 내려졌던 풍랑주의보가 모두 해제돼 13개 항로 18척이 정상적으로 운항하고 있다.

인천 지역도 인근 서해 섬 11개 항로를 오가는 여객선 18척이 정상적으로 운항하고 있다.

이밖에 충청도와 강원, 울산 지역도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 안성∼성환, 서울 방향 목천∼망향 휴게소, 중부고속도로 하행선 호법 분기점, 무가 정류장 주변 일부 구간만 차량들이 제속도를 내지 못하고있을 뿐 나머지 상하행선 전 구간이 시원한 교통 흐름을 보이고 있다.

박종서 기자 jspark@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