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신씨, 미술관 후원 기업에서 뒷돈 받아

최종수정 2007.09.24 10:46 기사입력 2007.09.24 10:46

댓글쓰기

변 전 실장 외압 의혹(직권남용) 시인

변양균 전 정책실장과 신정아씨 사건을 수사중인 검찰이 숨고르기에 들어갔다.

신씨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수사중인 서울서부지검은 오늘(24일)과 추석인 내일 이틀 동안 변 전 실장과 신씨에 대한 혐의 내용 정리 작업을 벌인 뒤 26일 다시 소환(6차)해 사법처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검찰은 오늘과 내일은 두 사람을 부르지 않고 그동안 확보된 진술과 물증을 바탕으로 구속영장 청구 준비 작업을 마칠 계획이다.

검찰은 지금까지 5차례의 소환 조사에서 신씨가 미술관 후원금을 허위 장부와 청구서를 이용하는 수법으로  빼돌린 증거와 전시회 및 후원금을 유치하면서 기업들에게 뒷돈을 덤으로 받은 사실도 추가로 확인했다.

하지만 신씨는 뒷돈이 오간 건 사실이지만 모두 미술관장 박모씨에게 줬다며 자신의 횡령 의혹에 대해서는 완강히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이 파악한 신씨의 횡령 규모는 2억원 정도로 전해졌다.

검찰은 또 우리은행 효자동 지점에 갖고 있던 신씨의 개인 금고도 압수수색하고 분석작업 중이다.

검찰은 변양균 전 청와대 정책실장의 후원금 외압 의혹(직권남용)도 사실로 확인됐다고 밝혀 수사가 막바지 단계로 접어든 것을 시사했다.

검찰은 특히 변 전 실장이 고교동창생인 산업은행 김창록 총재에게 성곡미술관 후원을 부탁한 사실을 재확인하고 이 과정에서 신씨의 부탁이 있었는지 여부를 조사중이다.

이밖에 검찰은 신씨의 개입 정황이 포착된 흥덕사 교부금 지원과 관련해 변 전 실장에게 직권 남용 혐의를 적용하기 위한 검토 작업에 들어갔다.

검찰 관계자는 "오늘과 내일 이틀 동안 변 전실장과 신씨에 대한 혐의 내용 정리 작업을 마친 뒤 26일 두사람을 재소환해 구속영장 청구를 위한 확인 작업을 거쳐 사법처리 할 방침이다"고 거듭 밝혔다.

정선규 기자 sun@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