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 영배 스님 사법처리 시사

최종수정 2007.09.22 19:00 기사입력 2007.09.22 19:00

댓글쓰기

검찰은 22일 신정아씨를 둘러싼 각종 의혹의 중심에 있는 변양균 전 청와대 정책실장과 신씨의 대질 신문을 통해 혐의를 구체화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서울서부지검은 이날 변 전 실장과 신씨를 네 번째로 불러 각각 동국대 이사장 영배 스님이 창건한 흥덕사에 대한 국고 특혜 지원과 성곡미술관 대기업 후원금 횡령에 대해 캐물었지만 두 사람은 이미 확인된 혐의 내용도 계속 부인해 대질 신문을 결정하게 됐다.

검찰은 이들 두사람의 혐의를 구체적으로 밝혀낸 뒤 추석 연휴가 끝나는데로 구속영장을 청구해 사법 처리할 방침이다.

검찰은 신씨가 금호미술관의 큐레이터로 근무하던 2000년과 2001년  사이 직업을 '농업인'라고 속인 뒤 '영농 및 생산자금' 명목으로 경북 청송농협에서 5천만원을 대출 받은 사실을 추가로 확인하고 적용 혐의를 검토 중이다

변 전 실장은 이날 조사에서도 "정부 특별교부금을 배정하는 것은 청와대 정책실장의 정당한 업무 영역을 벗어나지 않는데다 대가성도 없었다 "며 흥덕사 특혜 지원과 외압에 따른 직권남용 혐의를 완강히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씨 또한 검찰이 이미 자신의 컴퓨터에서 확보한 물증에도 불구하고 "예일대 박사 학위를 정상적으로 받았다"며 말바꾸기로 일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증권계좌에서 발견된 2억원도 아버지로부터 물려받은 현금 5억원 가운데 일부라면서 혐의 내용 일체를 부인하고 있다.

검찰은 이날 동국대 이사장인 영배 스님도 재 소환해 변 전 실장이 흥덕사에 정부의 특별 교부금 10억원을 지원하도록 지시한 경위와 신씨 개입 의혹 등을 캐물었으나 영배 스님은 자신이 직접 예산 지원을 직접 요청했다며 개입 의혹설을 부인했다.

검찰은 신씨가 변 전 실장에게 흥덕사 예산지원 청탁을 넣었을 것에 주목하고 불법이 확인되면 영배 스님도 공모 혐의도 배제하지 않고 있어 사법 처리할 방침을 시사했다.

정선규 기자 sun@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