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 변양균·신정아 차례로 소환 조사

최종수정 2007.09.22 10:58 기사입력 2007.09.22 10:58

댓글쓰기

서울 서부지검은 22일 변양균 전 청와대 정책실장과 신정아씨를 각각 오전과 오후 차례로 소환, 조사키로 했다고 밝혔다.

먼저 검찰은 오전 중 변 전 실장을 소환해 동국대 재단 이사장인 영배 스님이 회주인 울주군 흥덕사에 법적으로 불가능한 특별교부금이 집행된 경위에 대해 보강 수사를 벌일 계획이다.

검찰은 흥덕사에 대한 국고 지원을 변씨가 직접 지시한 사실을 확인, 직권 남용 혐의를 적용해 사법처리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 

특히 영배 스님이 신씨를 통해 변 전 실장에게 흥덕사 국고 지원을 청탁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사실 여부를 확인중이다. 

이에 앞서  검찰은 영배 스님도 이날 오전에 재소환해 흥덕사 국고 지원 경위 등에 대해 집중 조사를 벌였으나 영배 스님은 자신이 흥덕사 국고 지원을 변씨에게 직접 요청했다고 주장했다.

검찰 관계자는 "변 전 실장의 부적절한 지시에 대해 직권남용 혐의를 적용하는 방안을 법률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며 "혐의에 초점을 두고 수사를 진행하는 것은 아니며 사실 관계를 미리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검찰은 이날 오후 2시 신씨를 소환해 학위 위조를 통해 동국대 교수와 비엔날레 감독직을 얻은 경위와 성곡미술관에 몰린 기업 후원금의 일부를 사적 용도로 빼돌린 부분 등에 대해 집중 추궁키로 했다.

그러나 신씨는 3차에 걸친 소환 조사에서 물증이 잡힌 박사학위 위조뿐만 아니라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고 검찰 관계자는 전했다.

한편 검찰은 신씨가 2000년과 2001년 청송농협에서 대출한 5천만원 가운데 일부를 탕감받기 위해 자신의 직업과 수입을 속이고 개인회생 절차를 신청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추석 연휴가 끝난 뒤 재청구될 구속영장에 사기회생 혐의를 추가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정선규 기자 sun@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