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노 대통령, "北과 대화 국정원 믿으면 된다"

최종수정 2007.09.21 17:41 기사입력 2007.09.21 17:41

댓글쓰기

노무현 대통령은 21일 "다음 대통령에게 말할 기회가 있다면 북한과의 대화를 위해 비선을 만날 필요는 없고 국정원을 믿으면 된다고 당부하고 싶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국정원을 방문, 업무보고를 받은 뒤 국정원 직원들과 오찬을 함께 한 자리에서 "많은 사람들이 '북측 핵심과 비선으로 통할 수 있다'고 제안해 왔지만 결국 유용한 대화 통로가 어디인지는 판가름났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김정섭 청와대 부대변인이 전했다.

노 대통령은 또 아프가니스탄 한국인 피랍사건 해결과정에서의 김만복 국정원장 노출 논란과 관련, "업무의 일정 부분은 노출돼야 한다"며 김 원장에 대한 신뢰를 다시 보였다.
노 대통령은 "노출 문제는 직무, 작전, 프로젝트의 내용을 보호하는 것이 핵심"이라며 "산업정보 방어활동, 사이버 안보활동 등은 홍보를 해야만 하는 매우 긍정적인 활동"이라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국정원의 조직혁신 사례는 정부안에서도 모범적이며 성공적으로 진행됐고 세계 어디에 내놓아도 조직 혁신의 모범사례로 자랑할만 하다고 본다"고 평가했다.

노 대통령은 "아직 법적으로 뒷받침돼야 할 남은 과제가 있다"며 "하나는 테러대책 업무이고 또 하나는 우리 사회의 부정부패 및 갈등 분열 등 '내부적 안보요인'에 대한 국정원의 역할부분"이라고 강조했다.

노 대통령은 "국정원은 대통령 직속기관이지만 오로지 대통령의 신뢰만 받으려 하지 말고 국민의 신뢰를 확보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국가정보기관의 정치적 중립은 반드시 지켜야 하며 이에 대한 가치 판단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업무보고에서도 노 대통령은 "앞으로 보편적 가치를 실현하기 위한 전략이 무엇인가를 고민하는 것이 국정원의 숙제"라며 "'정치중립'과 '가치중립'의 문제에 대해 한번 생각해보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종일 기자 drea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