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삼성, 汎그룹 차원 수해복구 지원

최종수정 2007.09.21 14:47 기사입력 2007.09.21 14:47

댓글쓰기

수재의연금 20억, 태풍 '나리' 피해 큰 ‘제주도’에 기탁

   
 

삼성그룹이 제11호 태풍 '나리'가 남긴 상처 극복에 팔 걷고 나섰다.

삼성은 21일 제주도청을 방문해 태풍 '나리'로 인한 수재민 돕기 성금 20억원을 기탁하고, 피해가 큰 제주도와 남해안 일대를 중심으로 범(汎)그룹 차원의 수해 복구 지원책을 수립해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지난 19일 생필품이 부족해 곤란을 겪고 있는 수해지역에 대한적십자사와 함께 통합 구호물품 1200 세트를 지원했다.

또한 18일부터 22일까지 5일 동안 삼성생명, 삼성화재, 삼성카드, 호텔신라, 에스원 등 각사의 자원봉사 인력이 직접 현지로 내려가 이재민 배식 봉사 및 수해복구 지원 활동을 벌이고 있다.

아울러 3119구조단도 구급장비가 실린 특장차 1대, 버스 1대, 양수기 4대 등을 동원해 수해 복구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 17일부터 21일까지 5일 동안 제주도에 3개의 A/S(에프터서비스) 포스트, 전남 고흥 지역에 2개의 A/S 포스트를 설치하고, 전담인력 26명을 파견해 수해로 고장난 전자제품을 무료로 수리해 주고 있으며, 빨래방도 함께 운영해 피해 주민들의 어려움을 덜어 줬다.

삼성은 이번 수해복구 지원책은 "수재민들의 고통과 어려움이 하루 빨리 치유될 수 있도록 그룹 전체가 복구지원 활동에 동참하는 뜻에서 마련됐다"고 설명하고, "피해 복구 상황에 따라 추가 지원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규성 기자 bobos@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남궁민 벌크업 두고 약물 논란…"논란 있을 만한 몸 아닌데?" 남궁민 벌크업 두고 약물 논란…"논란 있을 만...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