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변 전 실장, 신씨 검찰 출두

최종수정 2007.09.21 12:04 기사입력 2007.09.21 12:04

댓글쓰기

특혜 지원 대가 등 집중 추궁

검찰은 21일 흥덕사 특혜 지원 혐의 등을 받고 있는 변양균 전 청와대 정책 실장과 신정아씨를 나란히 소환해 조사중이다.

이날 오전 10시께 흰색 링컨컨티넨탈을 타고 서부지검에 도착한 변 전 실장의 뒤이어 11시께 전날 처럼 구급차를 이용해 출석한 신씨는 자신과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자물쇠를 잠근채 조사실로 향했다.

검찰은 변 전 실장을 상대로 행자부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동국대 이사장인 영배 스님이 창건한  흥덕사에 지난 4월 특별 교부금 10억원을 특혜 지원(권력남용 혐의)한 경위와 대가성 여부 등을 집중 캐묻고 있다.

검찰은 특히 변 전 실장이 신씨의 학력위조 문제를 눈감아 주는 조건으로 개인 사찰인 흥덕사에 지원될 수 없는 특별 교부금을 배정해줬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조사중이다.

또 추석 연휴가 끝나면 영장을 재청구할 예정인 신씨를 상대로는 성곡미술관 기업 후원금과 관련, 빼돌린 돈의 규모와 용처에 대한 확인 작업을 벌이고 있다.

정선규 기자 sun@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남궁민 벌크업 두고 약물 논란…"논란 있을 만한 몸 아닌데?" 남궁민 벌크업 두고 약물 논란…"논란 있을 만...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