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금감위, 증권사 영업용순자본비율 족쇄 푼다

최종수정 2007.09.21 10:32 기사입력 2007.09.21 10:32

댓글쓰기

금융감독기구가 증권사의 영업용순자본비율(NCR) 제한이 완화할 전망이다.

금융감독위원회는 21일 증권사 업무가 NCR 기준으로 되어 있어 이것이 투자은행(IB)으로써의 활동을 제한하는 원인이 되고있다고 보고, 제도 개선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홍영만 금융감독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업무 브리핑을 통해 "장외파생업무는 NRC이 300% 이상, 신탁업은 200% 이상 되야 한다"며 "이것이 증권사의 자기자본직접투자(PI)를 묶어두는 원인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홍 대변인은 "NCR 제도 개선을 통해 PI를 유도하면 자연스럽게 IB 업무가 활성화 될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리스크 관리와 관련해 위험측정을 증권사의 규모까지 감안해 산정하는등 보다 정교하게 하겠다고 설명했다.

예를들어 NCR 300% 이상되는 증권사에만 장외파생상품취급 허가를 내주고 있는데, 규모가 작은 증권사의 경우 해당 기준에 부합한다고 해도 절대금액이 작기 때문이다.

금감위는 이르면 내년 4~5월, 늦으면 6~7월까지 제도 개선을 위한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며 영국의 제도를 벤치마킹할 계획이다.

한편 금감위는 증시가 조정기를 겪으면서 8~9월 증권사들의 파생상품 손해가 확대되고 있다고 밝혔다.

홍 대변인은 "올 상반기 까지 증권사들의 파생상품 영업현황을 조사해본 결과 작년 상반기 대비 다소 줄었으나 큰 차이는 없었다"며 "8~9월의 영업 성적에 대해서는 자료를 수집중에 있으나 ELW를 중심으로 손실 규모가 늘어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말했다.

안승현 기자 zirokool@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그리와 23살차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