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孫 "부산토론 불참, 국민 속으로 갈 것"(종합)

최종수정 2007.09.21 10:13 기사입력 2007.09.21 10:13

댓글쓰기

대통합민주신당 대선후보 경선일정 불참과 칩거에 들어갔던 손학규 후보가 사흘 만에 여의도로 돌아와 경선복귀를 선언했지만 독자적 대선행보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손학규 후보는 21일 여의도 선거캠프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새로운 정치의 기치를 내건 신당 경선에서 구태정치가 그대로 반복되는데 분노한다”면서 “광야에 홀로 섰던 기백으로 돌아가 정치를 확 바꾸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후 손 후보가 기자회견에서 쏟아낸 내용은 가히 충격적이었다. 손 후보는 비장한 어조로 이날 오후 부산에서 열리는 토론회 불참과 국회의원 중심의 선거대책본부 해체와 여의도 캠프의 폐쇄를 선언했다.

손 후보는 “민심대장정의 정신으로 돌아가 자발적 국민 참여를 통해 경선을 치를 것”이라면서 “민주시민, 노동자, 농어민 등 자원봉사자 중심의 진정한 국민경선을 치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부산토론회 불참과 관련 “더 이상 경선 관리 능력도 없는 지도부가 오직 이념싸움의 빌미만 주는 토론회에 참석하지 않고 국민 속으로 바로 들어갈 것”이라면서 독자적인 경선일정을 진행할 뜻을 내비쳤다.

선대본 해체와 여의도 폐쇄에 대해선 “그동안 저를 도와준 국회의원들에게 감사한다”면서 “새로운 정치와 대선 승리를 위한 충정을 바탕으로 개인적으로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제주, 울산, 강원, 충북 등 경선 초반 4연전의 동원선거 논란과 관련 당 지도부의 부정선거 진상조사와 광주 경선 이전 발표을 요청하고 그것이 안된다면 엄중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시민, 종교, 대학생 등 외부 양심세력 주도로 부정선거감시단을 설치할 것을 제안했다.

마지막으로 국민들을 향해 “열린우리당 의장 선거가 아니라 대통합민주신당 대선후보 경선”이면서 “대선은 물건너 갔으니 당권이나 공천을 챙기자는 패배주의는 안된다. 우리가 이긴다. 힘을 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김성곤 기자 skzer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그리와 23살차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