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돌아온 孫 "부산토론회 불참, 국민 속으로 갈 것" (1보)

최종수정 2007.09.21 10:09 기사입력 2007.09.21 10:09

댓글쓰기

대통합민주신당 대선후보 경선일정 불참과 칩거에 들어갔던 손학규 후보가 사흘 만에 여의도로 돌아와 경선복귀를 선언했다.

손학규 후보는 21일 여의도 선거캠프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새로운 정치의 기치를 내건 신당 경선에서 구태정치가 그대로 반복되는데 분노한다”면서 “광야에 홀로 섰던 기백으로 돌아가 정치를 확 바꾸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지만 이후 손 후보가 기자회견에서 쏟아낸 내용은 가히 충격적이었다. 우선 손 후보는 이날 오후 부산에서 열리는 토론회의 참석을 거부했다. 또한 선거대책본부의 해체와 여의도 캠프의 폐쇄를 선언했다.

손 후보는 이와 관련 “민심대장정의 정신으로 돌아가 자발적 국민 참여를 통해 경선을 치를 것”이라면서 “민주시민, 노동자, 농어민 등 자원봉사자 중심의 진정한 국민경선을 치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성곤 기자 skzer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