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한 "신당 특검 발의는 3류 코메디"

최종수정 2007.09.21 09:43 기사입력 2007.09.21 09:43

댓글쓰기

"정치공작적 특검 요구에 일체 거부할 것"

한나라당 안상수 원내대표는 21일 대통합민주신당의 이명박 대선후보 특검 법안 발의와 관련, "세계 정치사에 유래없는 저질 3류 코메디, 해외토픽감 코메디이며, 특별검사의 발의 요건도 모르는 무지의 소치"라며 강력 비판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주요당직자 회의에 참석해 "대통령이 나서서 야당 후보를 검찰고소하더니 이번엔 여당이 검찰을 못믿겠다고 특검법안을 발의하는 것은 결국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이 후보를 흠집내 대선을 치루겠다는 치졸 비열한 정치공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미국 특검법의 수사대상은 대부법무장관을 비롯한 내각관료, 백악관 최고 보좌관, 법무부 장관대래, 법무부 차관보, CIA 국장 및 국장 대리, 국세청장, FBI 등이 연방 헌법을 위반한 경우로 규정하고 있다. 이와같이 차관급이상의 고위공직자의 경우, 검사가 수사하기 힘들어 특검을 임명하는 것"이라고 설명한 뒤 "민간인이자 국정원, 국세청, 검찰 조사결과 아무런 혐의가 없었던 이 후보는 특검의 대상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이것은 신정아ㆍ정윤재 게이트 특검을 방해하려는 물타기가 아니냐"고 의혹을 제기하고 "한나라당은 여당의 정치공작적 특검요구에 대해 일체 거부할 것이며 여당은 지금이라도 국민의 비웃음을 사는 특검을 철회하고 정정당당하게 대선을 치르라"고 요구했다.

이날 동석한 이한구 정책위의장은 신정아 게이트 수사가 종교계로 번지고 있는 것과 관련, "사찰지원과 관련해 변양균 전 실장이 공직자로서 성실한 자세로 임하지 않고 친소관계로 예산을 배정한 것은 분명 잘못된 것이지만 불교예산에 모두 다 큰 문제가 있다는 인상을 주는 것은 좋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이 정책위의장은 이어 "300여곳의 사찰이 지원받고자 하지만 100여곳 밖에 지원 못하는 실정이며, 지원의 대부분은 문화재 보호 관련 지원예산"이라며 "문화재는 보배이며 국보다. 한국이 계속 세계적인 문화 대국이 되려면 이 부분에 철저한 지원 있어야 한다. 템플스테이와 같이 정신적인 안정을 찾는 좋은 프로그램 등에 대한 지원자체를 문제삼는 것은 옳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밖에 심재철 의원은 이재정 통일부 장관이 북한의 아리랑 공연과 관련, 아동 인권문제가 등장하자 "인권문제는 지역의 환경과 특색에 따라 다르게 해석된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강정구 교수식의 내재적 접근법으로 접근해 보니까 별 문제 없다는거냐"며 비판했다.

심 의원은 "아리랑은 김일정, 김정일 부자를 찬양하는 내용이다. 핵실험 성공장면이나 국군 쓰러뜨리는 장면등이 있는데 이런것을 대통령이 관람하게 하는 작업을 하는 것 아니냐"며 "아리랑에 대한 궤변을 늘어놓지 말고 (관람계획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김현정 기자 alpha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