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과기인력 사기 위해 2000억 쏜다

최종수정 2007.09.15 11:37 기사입력 2007.09.15 11:37

댓글쓰기

정부가 향후 10년 간 2000억원을 조성한 뒤 운용수익금을 과학기술분야 연구원들의 복지와 퇴직금에 사용키로 했다.

김우식 부총리겸 과학기술부장관은 14일 한국 최초의 핵융합시설인 KSTAR 완공식 행사에서 내년부터 '과학기술 인력관리 특별지원사업'을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우선 참여정부에서 1000억원(기 확보 400억원과 208년 예산에 600억원 반영)을 지원하여 그 기반을 확립하고, 향후  매년 200억원씩 5년간 1000억원의 특별지원자금을 추가 조성하기로 했다. 실제 연구원을 위해 쓰여지는  자금은 조성된 총 2000억원 가운데 연 150억원의 수익금이다.

과기부는 이 사업의 자금관리, 수익금 활용 등을 과학기술인공제회에 위탁해 수익금을 연구원 복지지원 및 퇴직시 특별 공로금 형태로 지급할 계획이다.

연구원 퇴직연금 문제는 지난 20여년 동안 과학기술계의 숙원사업 중 하나였다. 과학기술계에서는 연구원들의 위상이 국가 발전 기여도와 역할 등을 고려할 때 사회ㆍ경제적 위상과 처우는 대학교수 등 전문직 종사자 보다 상대적으로 낮다고 지적해 왔다.

과기부 관계자는 "퇴직연금제도가 본 궤도에 오르면 정부출연연구소 우수인재의 유출을 방지하는 한편 국가연구개발사업의 생산성 제고와 안정적인 연구 분위기 조성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이경호 기자 gungh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