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한나라당 면담요청 거부

최종수정 2007.09.12 16:12 기사입력 2007.09.12 16:08

댓글쓰기

청와대는 12일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에 대한 청와대의 '공작정치 배후설' 주장과 관련한 한나라당의 면담요청을 거부했다.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청와대는 그동안 대변인을 통해 청와대가 이 후보 뒷조사를 지시한 적도 없고 보고받은 적도 없다고 수차 확인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재차 면담을 요청한 것은 선거를 겨냥한 정략적 쇼라고 밖에볼 수 없다"고 밝혔다.

천 대변인은 한나라당이 지난 10일 공문에서 답변을 요구한 내용이 ▲국정원 부패척결 태스크포스(TF)의 이 후보 뒷조사 관련 ▲국세청의 이 후보 및 친인척 조사 관련 ▲면담신청에 대한 청와대의 거부 관련 등이라고 밝히면서 "형식은 면담이지만내용상으로는 아무런 법적 권한도 없는 조사를 하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천 대변인은 "국정원도 담당직원이 자료를 상부에 보고하거나 외부에 유출하지 않은 채 전량 폐기했다고 밝힌 바 있고, 국세청도 청와대에 보고하지 않은 것은 마찬가지"라며 "청와대는 한나라당이 대통령선거에 유리하도록 기획하고 연출하는 쇼에 무대를 제공할 의사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한나라당이 진정 공작정치의 배후를 조사하고자 한다면 지난 한나라당 대선후보 경선과정에서 있었던 '경부운하보고서 유출'건이나 '주민등록초본 유출'건 등에 대한 한나라당 내부조사를 먼저 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세상 어디에도 피고소인이 고소인을 조사하는 법은 없다"며 "청와대는 이미 한나라당의 이 후보와 이재오 의원 등 4인에 대해 명예훼손으로 검찰에 고소했다.

한나라당은 검찰수사에 성실히 응해야 하며,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있는 정당, 후보라고 해서 법 위에 존재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박종일 기자 drea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