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우인터내셔널, 우즈벡 지질탐사 용역계약

최종수정 2007.09.12 10:26 기사입력 2007.09.12 10:22

댓글쓰기

대우인터내셔널은 지난 5일 우즈베키스탄 지질연구소와 광구개발을 위한 지질탐사 용역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지질탐사는 우즈베키스탄 서북부 우스트리히트 지역에 위치한 육상 35, 36 광구 지역에서 이뤄진다. 우스트리히트 지역은 러시아의 가즈프롬, 루코일 및 중국석유개발의 탐사활동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는 지역이다.

대우인터내셔널은 용역평가가 양호할 경우 광구 운영권을 위한 정식 탐사권 계약 체결을 신속하게 추진할 예정이다.

대우인터내셔널이 광구권 확보를 추진중인 2개 광구는 각각 면적이 2600km², 5200km²로 카자흐스탄 국경과 인접해 있다.

대우인터내셔널은 현재 미얀마, 페루, 오만, 베트남 등 총 10여개의 에너지 및 자원 개발 프로젝트를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

대우인터내셔널 관계자는 "미얀마 가스전 개발사업과 함께 추가적인 에너지 탐사작업을 진행하기 위해 이번 계약을 체결했다"며 "아제르바이잔 석유광구 개발사업 참여를 적극적으로 검토하는 등 중앙아시아지역 에너지 및 자원 개발에 회사의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오 기자 joki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