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 대통령, 변 전 실장 사건 보고 받고 대노

최종수정 2007.09.10 18:16 기사입력 2007.09.10 18:12

댓글쓰기

청와대는 10일 신정아씨의 '가짜학위 파문' 수사과정에서 신씨 비호의혹을 받아왔던 변양균 정책실장이 그동안 해왔던 해명이 상당부분 거짓으로 밝혀지자 큰 충격 속에 빠졌다.

청와대 비서실 직위상 비서실장에 이은 '넘버 투' 고위직인 정책실장이 사건 스캔들에 연루돼 물러난데다, 변 실장의 해명이 거짓으로 드러나면서 도덕성을 제1의 가치로 앞세운 참여정부에도 '오점'을 남기게 됐기 때문이다.

더욱이 청와대는 변 실장의 신씨 연루 의혹을 제기하는 잇따른 언론보도들에 대해, 변 실장의 해명만을 근거로 "무차별적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며 '법적 대응' 까지 밝히면서 변 실장을 엄호해왔다는 점에서 청와대의 '위기대응 시스템'에 적신호가 켜진 것이 아니냐는 지적을 면키 어렵게 됐다.

"개인적 대화나 얘기이기 때문에 진실 접근에 한계가 있었다"고 청와대는 해명하고 있지만, 이번 의혹이 제기된 이후 변 실장에 대한 조사도 형식적 수준에서 머물렀다는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게 지배적 시각이다.

특히 청와대는 향후 검찰 수사과정에서 변 실장이 신씨 가짜학위 파문 비호 의혹이 더욱 구체적으로 드러날 경우 정윤재 전 의전비서관의 '세무조사 무마청탁' 의혹과 맞물려 임기말 '레임덕' 현상을 부채질할 악재 중의 악재로 보고 대책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노대통령 '진노'.

노무현 대통령은 이날 오전 호주 시드니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귀국하자마자 민정수석실로부터 변 실장 문제에 대한 보고를 받고 크게 화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원칙적으로 철저히 조사 내지 수사하고, 신분을 유지할 경우 조사에 어려움이 있을 수 있으니, 사표를 수리하라"고 지시했다고 전해철 민정수석은 전했다.


노 대통령이 이처럼 즉석에서 변 실장의 사표수리 방침을 밝힌 것은 그만큼 이번 사안이 갖고 있는 폭발력이 강하다는 것을 반증하고 있다.

특히 노 대통령은 변 실장에 대한 보고를 받은 뒤 "처음부터 사실을 말하지 않아서 결과적으로 청와대가 진실을 말하지 못한데 대해서 매우 화를 냈다"고 청와대 관계자가 전했다.

변 실장이 그동안 '거짓말'로 자신의 입장을 전달함으로써 청와대도 '거짓말'을 한 것으로 비친데 노 대통령이 진노했다는 것.

전 민정수석은 정윤재 전 비서관의 경우 검찰에 전화를 걸어 사표 수리 여부를 문의한 것과 달리 변 실장의 사표를 수리하게 된 배경에 대해 대통령령 가운데 '의원면직 처분 제한에 관한 규정'을 들었다.

그는 "비위가 있는 경우 일반직은 의원면직을 원해도 받아주지 않지만 정무직 공무원은 해당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며 "앞으로 이뤄질 수사나 조사에 지장이 줄 수 있다는 생각에서 가능한 빨리 사표를 수리하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노 대통령의 지시가 있은 뒤 내부 회의를 통해 변 실장의 사표 수리 건을 언론에 공개키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이에 따라 이날 오후 1시39분께 당초 예정에 없었던 대변인 브리핑을 3시10분에 하겠다고 기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로 알려왔고, 천호선 대변인은 브리핑 모두에 "대변인 브리핑 뒤 3시30분에 민정수석이 발표할 게 있다"고 예고했고, 변 실장에 대한 의혹을 묻는 질문에 "민정수석이 곧 답할 것"이라고 답변하기도 했다.

전 수석은 대변인 브리핑이 끝난 뒤 다소 침통한 표정으로 브리핑 단상에 오르면서 기자들에게 배포한 '변양균 정책실장 사표 수리'라는 보도자료를 읽어내려갔다.

박종일 기자 drea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