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의원 82명, 한미FTA 국조요구서 제출

최종수정 2007.09.10 15:59 기사입력 2007.09.10 15:55

댓글쓰기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졸속 체결 반대 국회의원 비상시국회의는 10일 한미 FTA에 대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했다.

대통합민주신당 김태홍 의원, 한나라당 권오을 의원 등 11명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한미 FTA 비준동의안 비준에 앞서 협상이 제대로 추진되었는지, 국익에 부합되는 협상결과를 얻어냈는지 검증하기 위해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했다"고 말했다.

요구서에는 한나라당 의원 26명과 민주노동당 의원 9명 전원이 포함된 총 82명의 의원이 서명했으며 이는 농어촌 지역을 중심으로 이뤄졌다.

이들 의원들은 "국정조사를 통해 국민과 국회가 비준 여부를 제대로 판단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할 것"이라며 "다른 통상협상이 더 이상 졸속으로 추진되거나 행정부의 독단으로 추진되지 않도록 통외통위에 계류되어 있는 통상절차법을 통과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태홍 의원은 지난 7일 "한미 FTA의 알파에서 오메가까지 철저히 따져 원천무효를 이끌어낼 것"이라며 "국정조사가 마무리될 때까지는 비준동의안 심사 작업 자체가 사실상 중단되는 상황이 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권오을 농해수위원장 역시 "미국 의회도 아직 처리하지 않고 있는데 우리만 서둘러 할 필요가 없다"며 "국정조사를 통해 해당 상임위 별로 국가 이익에 실제 도움이 되는 지를 검토하고, 피해 분야에 대한 대책 등을 중점적으로 점검하겠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김현정 기자 alpha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