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충남도, 추석명절 맞아 수산물 원산지표시 특별단속

최종수정 2007.09.10 12:33 기사입력 2007.09.10 12:28

댓글쓰기

충남도는 10일 "추석을 앞두고 오는 22일까지 13일간 관계기관 합동으로 수입수산물 원산지 허위표시 및 미표시 판매행위 등에 대해 특별단속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단속 품목은 원산지 허위표시가 빈번한 조기명태, 굴비, 갈치 등 선물과 제수용품 및 횟감용 활어와 지역 특산물로 둔갑 판매가 우려되는 꽃게, 대하, 바지락 등이다.

특히, 제수용 및 선물용 수산물 제조 및 가공업소와 백화점, 대형 할인매장, 도소매 및 재래시장 뿐 만 아니라 주택가 등 차량에서의 판매행위에 대해서도 원산지 표시여부를 단속할 방침이다.

원산지 허위표시 적발업소에는 5년 이하의 징역이나 5천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되고,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고 판매하다 적발된 업소는 최고 1천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물게 된다.

도 관계자는 "소비자가 안심하게 구매할 수 있도록 원산지 표시제도를 철저히 해 줄 것"을 당부하며" 수산물의 안정성 확보와 소비촉진을위해 정부비축 수산물 100여종을 수협의 바다마트와 직판장 등을 통해 오는 24일까지 공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대혁 기자 kdh0560@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