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설] APEC정상의 '기후변화 성명'

최종수정 2007.09.10 11:44 기사입력 2007.09.10 11:40

댓글쓰기

아시아ㆍ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들은 9일‘기후변화 시드니특별성명'을 채택했다.

정상들은 성명에서 지구 온난화와 기상 이변의 직접적인 원인인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2030년까지 에너지 집적도를 최소 25% 줄이고 산림면적은 2020년까지 2000만㏊ 늘리기로 했다.

이 목표가 달성되면 2004년을 기준으로 전 세계 배출량의 11%에 해당되는 약 14억t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유럽의 유례없는 폭염이나 미국 동북부의 기습 폭우, 우리나라의 게릴라성 강우 등은 지구 온난화에 따른 심각성을 보여주고 있다.

기후변화정부간위원회(IPCC)의 보고서는 현재의 추세대로 온실가스 배출량이 증가할 경우 1세기 뒤엔 지구온도가 섭씨 6.4도, 해수면이 59㎝ 상승해 연 10억 명이상이 홍수와 가뭄 등의 자연재해로 희생되는 대재앙이 온다고 경고하고 있다.

이산화탄소 배출량 세계 10위인 우리나라도 교토의정서에 따라 2013년이면 이산화탄소 의무 감축에 동참해야 될 전망이다.

정부는 최근에야 대통령 주재로 국가에너지위원회를 열고 탄소배출권시장을 연말에 개설하고 현재 2%대에 불과한 신재생 에너지 비중을 9%수준까지 올리는 것을 골자로 한 '기후변화 대응 신국가전략'을 마련했다.

또 과천시는 지방자치단체론 처음으로 온실가스 개인배출권 할당제를 도입해 주목된다.

국내 산업계에서도 올 연말 업종별 온실가스 감축방안을 내놓기로 했다. 우리나라의 대표적 산업인 조선, 자동차, 건설, 반도체, 섬유 산업 등은 날씨와 기후 변화에 매우 민감한 산업이다.

온실가스 감축은 이미 우리 기업들에게 '발등의 불'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정부는 늦었지만 에너지 산업구조와 수급체제의 근본적인 변화를 통해 에너지 저소비형, 온실가스 감축형 산업구조로 전환해 나가야 하며 기업들은 기후 변화가 미칠 영향을 정확히 예측하고 신성장 동력으로 이어갈 수 있도록 대처해야 할 것이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