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시민, 취재지원 선진화 방안 정부 양보 제안

최종수정 2007.09.10 12:10 기사입력 2007.09.10 12:06

댓글쓰기

대통합민주신당 유시민 후보는 10일 "정부의 취재지원 시스템 선진화 방안은 큰 방향에서 맞고 대통령의 문제의식에 공감하지만 불필요한 감정적 충돌은 정부-언론간의 건강한 긴장관계에 도움이 안된다"며정부가 일정 부분 양보할 것을 노무현 대통령에게 공개 제안했다.

유 후보는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가진 현안 기자회견을 통해 전날 정일용 기자협회장을 만나 의견을 수렴한 사실을 소개하고 "그간 대선 예비후보로서 정부와언론계가 잘 대화해 해결했으면 하는 원칙적 입장을 표명했지만 좀 더 책임감 있게 말씀드리려 한다"며 이같이 제안했다.

그는 취재지원 선진화 방안의 보완점에 대해 ▲공무원의 기자접촉 태도를 위축시켜 언론이 취재활동을 자유롭게 못한다는 두려움을 갖게 되면 바람직하지 않고 ▲정부부처 기자 무단출입금지 원칙 위에서도 유연성을 발휘할 필요가 있으며 ▲엠바고(보도유예) 파기시 제재도 정부보다 기자협회가 자율적으로 하는 게 낫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 같은 공개제안에 대해 "내각이나 국회에 있으면 대통령을 찾아뵙고 건의드리는 게 합당하지만 저의 정치적 입지로 그렇게 못하게 됨을 대통령께서 헤아려주시기 바란다"며 "언론도 타인을 비판하는 강도로 자기 성찰을 하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유 후보는 일부 국회의원들의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국정조사 요구와 관련, "유관분야 상임위에서 청문회도 하고 보완대책도 마련했는데 이제 와서 국정조사를 요구하는 이유를 모르겠다"며 "유권자들의 표를 의식한 이같은 행보는 기회주의적"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유 후보는 '선도평화국가' 정책비전과 관련, ▲반공선전물 철거 ▲대통령 당선후 1년내 민방위제도 폐지 ▲현행 8년의 예비군동원소집을 3년으로 단축 ▲유급지원병제도 확대 등의 공약을 발표하고 "17대 국회에서 사회보험료 통합징수법, 비축용 임대주택법, 군사법개혁법 등을 처리하자"고 촉구했다.

박종일 기자 drea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