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 내일 '李뒷조사' 국조요구서 제출

최종수정 2007.09.10 11:28 기사입력 2007.09.10 11:24

댓글쓰기

한나라당은 10일 청와대의 이명박 대선후보 고소에 맞서, 이 후보에 대한 소위 '뒷조사' 의혹을 조사하기 위한 국정조사요구서를 11일 중 제출키로 했다.

안상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 선거를 3개월 앞두고 청와대가 야당 후보를 고소한 것은 명백히 야당과 이명박 후보를 흠집내기 위한 대선 관여"라면서 "내일쯤 이 후보 뒷조사와 관련된 국정조사요구서를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안 원내대표는 "검찰에서 공정하게 국정원과 국세청을 수사할 분위기가 아니다. 대통령의 지시를 받는 검찰에서 제대로 할 수 있겠느냐"면서 "국정조사를 먼저 하는게 순서"라고 말했다.

그는 "국정조사를 해서 진상을 밝힐 때까진 검찰도 (청와대 고소) 사건 수사에 대해 대선 후로 조사를 연기하는 게 좋을 것"이라면서 "청와대도 이성을 회복해 고소를 취소하고, 대선을 엄중중립 관리한다고 선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