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남 빅3 상가1층 분양가 2년새 최고 3배 올라

최종수정 2007.09.10 09:13 기사입력 2007.09.10 09:09

댓글쓰기

강남, 서초, 송파 등 이른바 '강남 빅3'지역의 상가 1층 평균 분양가가 2년새 최고 3배 가까이 올랐다.

10일 상가정보연구소(www.ishoppro.net)에 따르면 강남3구 지역 가운데 송파구의 경우 지난 2005년(분양개시 년 기준) 3.3㎡당 2663만원이었던 1층 평균 분양가가 2007년 들어서 2.97배에 달하는 평균 7912만원(상승률 197%)으로 올랐다.

특히 송파구는 레이크팰리스, 트리지움 등 재건축 단지내상가의 1층 평균 분양가가 1억원대에 이르고 장지 택지지구내 상가 등도 1층 평균 5000만원선을 형성하고 있어 급등세를 탄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서초구의 경우도 2005년 평균 3325만원에서 2006년 4801만원, 2007년 6000만원등 2년새 1.8배 올랐고 강남구도 2005년 4529만원 대비 2007년에는 5889만원으로 1.3배 수준의 분양가 상승을 보였다.

업계에서는 강남 빅3 지역내 분양가 상승 요인을 이미 높은 지가가 형성돼 있는데다 공급량도 적은 희소성의 이유로 관심이 높은 일부 상가가 전체 지역의 분양가를 견인한 것으로 보고 있다.

박대원 상가정보연구소 수석연구원은 "현재 상가 분양가 상승 기류는 서울, 수도권 곳곳에서 흐르고 있다"며 "하지만 분양가 상승속도에 비해 임대료 수준이 뒤따르지 못한 형국이라 수익률 정조준에 많은 투자자들이 애를 먹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분양중인 수도권 택지지구내 1층 상가 평균 분양가중에서는 성남도촌이 3.3㎡당 3300만원선을 보였고 하남풍산 3275만원, 화성동탄 3249만원, 의왕청계 2925만원, 화성봉담 2825만원, 인천논현 2823만원의 수준으로 나타났다.

박종서 기자 jspark@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