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환銀, 시설·운전자금 지원하는 ‘2 in 1대출’ 출시

최종수정 2007.09.10 08:47 기사입력 2007.09.10 08:43

댓글쓰기

외환은행은 한번의 대출 신청으로 시설자금과 운전자금을 동시에 지원하는 ‘2 in 1(Two in One)대출’을 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시설투자를 준비하는 기업은 한번의 대출 신청으로 시설자금과 운전자금 한도를 동시에 승인 받음으로써 설비투자 등에 직접 소요되는 자금 뿐 아니라 이로 인해 유발되는 추가 운전자금도 시설자금 대출 금액의 최대 20%까지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시설투자가 완료되기 전이라도 시설투자 관련 부대비용으로서 타당한 사유가 인정되는 경우에는 운전자금을 조기에 지원함으로써 고객 입장에서는 추가적인 자금부담없이 시설투자를 통한 생산기반 확충에 전념할 수 있게 됐다.

시설자금의 대출기간은 최장 30년이고, 운전자금은 최장 10년까지 연장이 가능하다.

원화대출외 외화대출도 취급이 가능하며 미국 달러화(USD), 일본 엔화(JPY), 스위스 프랑화(CHF), 영국 파운드화(GBP), 유로화(EUR) 등 총 5개 통화이다.

한편 외환은행은 ‘2 in 1대출’ 출시를 계기로 신규 시설투자를 추진중인 기업에 대해 신용도와 거래기여도 등을 감안, 적극적인 금리 우대를 제공할 계획이다.

외환은행 관계자는 “시설투자를 추진하는 기업들의 가장 큰 애로사항은 시설자금외에도 설비투자 과정에서 발생하는 추가 운전자금을 적기에 조달하는 것이었다”며, “기존의 운전자금 한도에 상관없이 별도의 추가자금을 조기에 지원함으로써 기업의 자금난 해소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