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참여정부 이후 땅값 4년간 2배 뛰어"

최종수정 2007.09.09 15:42 기사입력 2007.09.09 15:42

댓글쓰기

공시지가 기준 1365조 이상 상승

참여정부 집권 이후 4년간  우리나라의  땅값이 공시지가 기준으로 2배 가까이 뛰어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상승액은 1365조5000억원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국회 재정경제위원회 소속 이한구 의원(한나라당)은 참여정부 집권 직전인 2002년 1545조8000억원이었던 전국의 공시대상 개별공시지가 합계액이 2006년 2911조3000억원으로, 1365조5000억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고 9일 밝혔다.

집계대상 토지는 2002년의 경우 전국 2760만 필지, 909억5300만㎡였으며 2006년에는 2910만 필지, 915억3900만㎡였다.

또 전국 평당 토지가격은 평균 10만5000원으로, 2002년 5만6000원보다 87.2% 올라 2002∼2006년 국내 총생산(GDP) 증가율 23.9%의 3.6배나 높은 수준이었다고 이 의원은 지적했다.

시·도별로는 행정중심 복합도시를 유치하게 된 충남지역의 평당 가격이 2만3800원에서 5만8500원으로 145.8%올라 가장 가파른 상승률을 보였고 경기도 역시 12만1000원에서 29만2700원으로 141.9% 수직상승했다.

 서울은 같은 기간 342만5300원에서 587만4900원으로 71.5% 올라 7위의 상승률을 보였고, 부산은 50만1100원에서 62만1300원으로 24.0% 올라 가장 낮은 상승률을 나타냈다.

용도별로는 녹지지역의 땅값이 2002년 평당 7만2000원에서 2006년 14만7000원으로 104.9%의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고 이어 ▲주거지역 57.6% ▲공업지역 47.6% ▲상업지역 42.4% 순이었다.

이 의원은 "지난 4년간 지가가 급등한 것은 과잉 유동성과  함께  국가균형발전 명분하에 계속된 행복도시,혁신도시 건설 등 각종 개발계획의 남발 때문"이라며 "임기가 얼마남지 않은 참여정부는 대형 국책사업의 추진을 지양하고 땅값 상승에 따른 국민경제 부담완화를 위한 노력에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