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회 한달간 공전 우려

최종수정 2007.09.09 10:42 기사입력 2007.09.09 10:38

댓글쓰기

대선 의식 정치권 힘겨루기 되풀이

올해에도 어김없이 '대선 전 부실국회'의 관행이 되풀이 되고 있다.

정치권이 국정감사를 다음달 17일부터 11월4일까지 19일간 실시하기로 의견을 모음에 따라 지난 1일 문을 연 정기국회는 대선을 의식한 정치권의 힘겨루기가 벌어지면서 한달 이상 사실상 '개점휴업' 상태를 면치 못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

이에 따라 12월 대통령 선거를 겨냥한 각 당의 기싸움과 당내 경선 일정 등으로 인해 새해 예산안이 부실하게 심사되는 등 '날림국회'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대통합민주신당 김효석 원내대표는 9일 브리핑을 갖고 한나라당의 요구를 대폭 수용한 정기국회 의사일정에 대한 제안을 할 예정이며, 제안에는 내달 17일부터 19일간 국정감사를 실시하고 11월5,6일 교섭단체 대표연설, 11월 7∼9일 대정부질문을 실시하는 방안이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통상 2주 이상의 심사를 요하는 새해 예산안은 11월12일부터 23일까지 12일 동안의 심사를 거친 뒤 국회를 통과하게 될 전망이다. 11월 25, 26일은 대선후보 등록일이고 27일부터는 대선 선거운동이 공식 개시되기 때문에 더 이상 국회의 문을 열기 어렵다.

이에 따라 추석연휴가 시작되는 오는 22일 이전까지는 상임위 활동만 산발적으로 진행될 뿐 정상적인 법안 심사가 어려울 것으로 보이며, 추석 연휴 이후에도 남북 정상회담, 대통합민주신당 및 민주당의 대선후보 경선 일정 등으로 인해 예산안 시정연설과 상임위별 예비심사 외에는 본격적인 국회 가동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이번 정기국회는 초반부터 국정감사 등 일정에 대한 합의가 이뤄지지 않아 지난 1일 개회 이후 현재까지 과기정위와 법사위, 재경위, 정치관계법특위, 예결특위, 국방위, 정보위 등 7개 위원회가 전체회의 및 소위를 열었으나, 장관 인사청문회이거나 현안 관련 회의여서 실질적으로 민생법안 논의를 위한 회의는 거의 열리지 못했다.

한나라당은 '이명박 후보 감싸기'라는 비판여론을 의식해 금주부터 당 소속 의원이 위원장인 상임위는 즉각 회의를 소집하고, 그렇지 않은 상임위는 회의소집 요구서를 제출해 정상적인 국회 가동을 위해 노력하는 모양새를 취하고 있다.

반면 대통합민주신당은 "한나라당이 각종 비리의혹을 받고 있는 이명박 후보를 보호하기 위해 국회 의사일정 협의에 응하지 않고 있다"고 비난하면서도 국회 공전사태가 계속되는 데 따른 부담을 느끼는 분위기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