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해 맥주 출고량 사상 최대

최종수정 2007.09.09 10:24 기사입력 2007.09.09 10:20

댓글쓰기

하이트맥주가 월별 최대 맥주 출고량을 기록한 데 힘입어 1~8월 국내 맥주 출고량도 사상 최대 기록을 경신했다. 

9일 업계와 대한주류공업협회의 국내 맥주 출고현황 자료에 따르면  하이트맥주의 지난 8월 맥주 출고량은 1321만 상자(500㎖들이 20병)로, 월별 사상 최대였던 지난해 8월의 1221만 상자를 훌쩍 넘어섰다.

OB맥주의 경우 8월 출고량이 909만 상자로 지난해 같은 달의 868만 상자보다 늘었지만 근래의 월별 최대인 2002년 6월의 969만 상자 기록에는 못미쳤다.
 
하이트맥주의 선전에 힘입어 8월 OB맥주를 포함한 국내 전체 맥주 출고량도 2230만 상자로, 월드컵 특수로 사상 최대 실적을 보였던 2002년 6월의 2142만 상자를 넘어섰다. 

이에 따라 올해 1~8월 국내 맥주 출고량 누계도 모두 1억4091만  상자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6.8% 증가, 2002년 같은 기간의 1억3988만 상자 기록을  넘어섰다.

이같은 맥주 판매량 추세가 이어질 경우 올해 전체 맥주 출고량도 연도별 사상 최대였던 2002년의 2억555만 상자 기록을 경신할 것으로 예상된다. 

2002년 이후 국내 맥주시장은 2003년 1억9802만 상자, 2004년 2억190만 상자, 2005년 1억9330만 상자, 2006년 1억9577만 상자 등으로 소폭의 등락을 거듭하며 정체 양상을 보여왔다.

이처럼 올해 맥주 출고량이 늘어난 것은 국내 소비 경기가 다소 회복세를  보이고 있고, 지난 여름 잦은 비에도 불구하고 폭염이 장기간 계속됐기 때문으로 업계는 분석하고 있다. 

최용선 기자 cys4677@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