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투기과열지구 해제]"미분양물량 해소 효과 미미"

최종수정 2007.09.07 15:59 기사입력 2007.09.07 15:55

댓글쓰기

정부의 뒤늦은 투기과열지구 추가해제가 미분양사업장에는 큰 효과가 없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특히 일부 지역은 전체미분양 가구수에서 이번 투기과열지구 해제 혜택을 보는 미분양 물량이 채 2%도 안되는 것으로 드러났다.

7일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써브는 건설교통부가 최근 발표한 6월말 기준 전체 미분양주택 물량을 분석해본 결과, 부산은 1.4%, 대구는 14.6%의 미분양사업장만 혜택을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번 분석결과에 따르면 영도구만 추가해제 대상에 포함된 부산광역시는 전체 미분양가구수가 9212가구인 1만가구에 육박하지만, 전매제한과 대출규제완화 혜택을 보는 미분양 물량은 영도구 130가구만다.

이는 부산광역시 전체미분양가구수 중 1.4%에 머문 수치다.

미분양가구가 1만2489가구 남아있는 대구광역시도 동구 1819가구만 투기과열지구로 풀려 14.6%만 전매규제 등의 악재가 해소됐다.

그나마 대전광역시와 충북, 충남은 각각 혜제혜택을 입게되는 물량이 80.2%와 52.1%, 58.5%로 높은 편이다.

함영진 부동산써브 연구실장은 "이번 투기과열지구 추가해제는 적체된 미분양을 소진하고, 입주율을 높이려는 건설업계의 고충을 크게 덜어주진 못할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정수영 기자 jsy@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