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건교부, 지방 투기과열지구 해제 심의중

최종수정 2007.09.07 11:15 기사입력 2007.09.07 11:11

댓글쓰기

건설교통부가 지방투기과열지구 해제 여부를 심의하고 있다.

또 수도권지역내 개발 호재지역에 대해 주택거래신고지역을 추가로 지정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7일 건설교통부는 주택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지방의 주택투기과열지구 해제와 주택투기과열지구 추가 지정 등 총 4개의 안건을 상정했다.

이날 회의에선 지난 6월 해제대상에서 제외됐던 부산의 해운대구, 수영구, 영도구와 대구의 수성구, 동구, 광주의 남구도 해제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렇게 되면 부산과 대구, 광주는 전 지역이 투기과열지구에서 풀리게 된다.

또 대전도 이번에 투기과열지구에서 전부 해제되거나 일부 해제될 가능성이 있으며 충청권에서도 선별적으로 해제될 전망이다.

또 집값 급등지에 대해선 추가로 주택거래신고지역 지정이 검토되고 있다.

이용섭 건설교통부 장관은 "수도권의 경우 일부 개발호재 지역을 중심으로 집값이 급등하고 있어 주택거래신고지역으로 지정하는 것을 심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추가 주택거래신고지역으로는 의정부 안산 등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날 회의결과는 오전 11시 30분을 전후로 발표할 예정이다.

박종서 기자 jspark@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