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정위, 631억 과징금 내라 - 현대차, 법적 대응 하겠다

최종수정 2007.09.07 11:27 기사입력 2007.09.07 11:27

댓글쓰기

'현대차그룹은 명백한 부당 내부거래로 계열사들을 키워왔다.'(공정위)

'절대 그렇지 않다. 통상적인 기업간 거래일 뿐이다. '(현대자동차)


공정거래위원회가 6일 현대차그룹에 대해 부당내부거래 혐의로 631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하자 현대차 측이 '법적 대응'에 나서기로 해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현대자동차 기업집단에 소속돼 있는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현대모비스, 글로비스, 현대제철 등 5개사가 계열회사를 부당하게 지원한 행위에 대해 시정명령과 함께 총 631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현대차그룹 각 계열사별 과징금은 현대자동차가 508억100만원, 기아자동차 61억5400만원, 현대모비스 51억2900만원, 글로비스 9억3400만원, 현대제철 1억3900만원씩이 부과됐다.

공정위에 따르면 이번에 적발된 현대차그룹의 각 계열사의 부당지원행위의 유형 및 지원금액을 보면 현대자동차가 모듈부품 재료비 인상명목을 통해 현대모비스에 1067억8500만원의 자금을 지원했다.

또 현대차는 모듈부품 단가인상금액 대납을 통해 기아자동차에 196억원의 부당자금지원행위를 했다는 것이다.

아울러 현대모비스, 글로비스, 현대차는 구매대금 결제방식 변경을 통해 계열사인 현대카드에 8674억6600만원에 달하는 거래를 했고, 이에따른 지원금액은 91억6600만원으로 조사됐다.

기아차도 고가의 수의계약을 통해 로템에 481억원 상당의 지원성거래를 했고, 이에따른 지원금액은 13억2000만원이었던 것으로 파악됐다고 공정위는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비자금 창구 역할을 한 글로비스에 현대차, 기아차, 현대모비스, 현대제철 등이 물류업무 몰아주기를 통해 4814억4000만원의 지원성 거래를 했고, 실제 지원금액도 481억4400만원으로 나타났다.

공정위는 "이번 조치는 유리한 조건에 의한 물량 몰아주기를 통한 부당 지원 행위에 대한 최초의 제재"라면서 "계열회사에 대해 유리한 조건으로 물량 몰아주기를 통해 부당하게 경제력을 집중하는 행위에 대해 제동을 건 조치"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러나 현대차 관계자는 "공식 의견서를 접수하지 못했지만 접수한 후에 제반사항을 면밀히 검토해 법적 소송 등 적절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정민·김선환 기자 jmkim@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