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한 전면전 벌이나...대선정국 파장 확산

최종수정 2007.09.07 10:58 기사입력 2007.09.07 10:58

댓글쓰기

靑 "오늘 李 고소" vs 한 "'李뒷조사' 국정조사 실시" 맞대응

한나라당 이명박 대선후보 및 주요 당직자에 대한 청와대의 명예훼손 고소 방침을 둘러싸고 청와대와 한나라당이 전면전 양상을 보이면서 대선 정국에 긴장감이 돌고 있다.

청와대는 7일 오후 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며 한나라당은 국가기관의 '이 후보 뒷조사'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 추진 및 '정윤재·신정아 관련 의혹'에 대한 특검 도입 검토로 맞대응하면서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대선을 불과 100일 남짓 남겨놓은 시점에서 청와대와 한나라당, 노무현 대통령과 이 후보,가 첨예하게 대치함에 따라 대선 정국도 급속히 냉각될 조짐이다.

한나라당은 전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야당 후보 뒷조사' 의혹에 대한 국회 국정조사를 추진키로 방침을 정했다.

박형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청와대의 고소 사건은 권력의 마지막 게이트라고 할 수 있는 정윤재·신정아 게이트를 감추기 위한 정략적 의도가 명백하다"면서 "국회 차원과 당 차원에서 대응키로 했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청와대가 노리고 있는 정략적 의도에 말려들지 않으면서 국세청, 국정원과 같이 국가 기관이 동원돼 이 후보를 뒷조사 한 것은 국정 조사를 통해 철저히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윤재·신정아 게이트와 관련해서는 검찰 수사를 지켜보고 있지만, 미진할 경우 특검을 추진키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이 후보는 이날 오전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를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대응을 안 하겠다. 노코멘트"라면서 "두고 봅시다"고 말했다. 그는 오후 올림픽공원 역도경기장에서 열린 행사 참석 뒤에는 "아직 고발을 안 했다니 기다려보자. 설마..."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한나라당이 정치공작설을 제기한 이 후보 등에 대한 청와대의 고소 방침을 '야당탄압' '정치테러'로 규정하면서 반발하고 있는 데 대해 "한나라당은 이 후보의 특권을 주장하는 것이냐"며 반박에 나섰다.

청와대 홍보수석실은 이날 청와대 브리핑에 글을 올려 "후보니까 허위주장도 가릴 필요가 없고, 후보니까 남의 명예를 좀 훼손해도 넘어가야 하고, 그로 인해 고통 받는 사람이 제기한 법의 판단절차도 피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냐"며 전날에 이어 공세의 끈을 늦추지 않았다.

청와대는 "한나라당은 정치권·선거판이 더 이상 성역이 아니라는 점을 겸허히 수용해야 한다"며 "특권정당, 특권후보는 용납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