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흡연 경고그림 담긴 담배 내년 시판

최종수정 2007.09.07 09:19 기사입력 2007.09.07 09:15

댓글쓰기

내년부터는 우리나라에서도 외국에서 금연확산을 위해 담뱃값에 그려넣고 있는 썩어 들어가는 폐와 구강의 모습 등 섬뜩한 그림을 보게 될 전망이다.

보건복지부는 7일 이 같은 내용의 국민건강증진법 개정안이 지난 6일 차관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이 개정안을 이달 정기국회에 제출해 국회 보건복지위 최재천 의원이 발의한 국민건강증진법 개정안과 함께 통합 심사를 거쳐 처리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복지부는 내년부터 이 개정안을 시행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국내 흡연자들도 내년부터는 현재 담뱃갑 앞면에 표기돼 있는 '건강을 해치는 담배 그래도 피우시겠습니까?'라는 문구와 함께 흡연의 영향으로 사망한 사람의 폐 등 흉칙한 경고성 사진과 그림을 넣은 담배를 보게 될 것으로 보인다.

흡연 경고그림은 세계보건기구(WHO)의 담배규제기본협약(FCTC)에서 권고하는 금연 정책 중 하나이다.

현재 캐나다와 호주, 브라질 등에서 시행하고 있다. 캐나다의 경우 흡연으로 인해 망가진 치아와 심장 등을 선명하게 보여주고 있고 브라질은 괴사한 다리 사진을 그대로 싣고 있다.

영국도 내년 10월부터 흡연의 위험성을 시각적으로 보여줄 수 있는 폐암에 걸린 허파와 병든 잇몸 등의 사진을 담뱃갑에 부착하도록 하고, 금연 경고 문구만 넣은 기존 담배는 내년 9월 30일 이후에는 판매하지 못하도록 할 방침이다.

정경진 기자 shiwall@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