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석방인질 19명 2일 귀국...곧바로 입원

최종수정 2007.09.01 21:32 기사입력 2007.09.01 21:11

댓글쓰기

아프가니스탄에서 탈레반에 납치됐다가 40여일 만에 풀려난 유경식씨 등 한국인 19명이 2일 오전 귀국한다. 

이들이 귀국하면 지난 7월19일 발생한 한국인 피랍사태는 고(故) 배형규.심성민씨 등 2명의 희생자와 석방 교섭에 따른 외교적 후유증 등을 남긴 채 45일 만에 마침표를 찍게 된다.

지난 달 29일과 30일 풀려난 유씨 등 19명은 1일 오후 아랍에미리트연합(UAE) 두바이국제공항을 출발, 2일 오전 6시 40분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이들은 공항 입국장에서 입장 표명을 겸한 짧은 기자회견을 가진 뒤 곧바로 경기도 안양시 샘안양병원에 입원, 정밀 건강진단을 받게 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달 13일 석방된 뒤 국군수도병원에서 입원해 있던 김경자.김지나씨도 같은 병원으로 옮겨갈 예정이다.

한편 석방자 가족들은 1일 오후 샘안양병원을 방문, 시설을 둘러보고 의료진을 면담했다.

 온라인뉴스부  editorial@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