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지부 파업 찬반투표 가결

최종수정 2007.09.01 08:24 기사입력 2007.09.01 08:20

댓글쓰기

찬성 62.95%...4일부터 합법 파업 가능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지부장 이상욱)가 1일 조합원을 상대로 실시한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가결시키고 파업 수순에 돌입했다.

노조는 전체 조합원 4만4867명을 상대로 쟁의행위 돌입 여부를 묻는 찬반투표를 실시해 투표자 4만995명(투표율 91.37%) 가운데 2만8243명(전체 조합원 대비 62.95%)의 찬성으로 가결됐다고 밝혔다.

노조는 이날 오전 울산공장 노조사무실에서 중앙쟁의대책위원회 회의를 열고 앞으로의 투쟁일정을 마련하기로 했으며 10일간의 중앙노동위원회의 조정기간이 끝나는 오는 4일부터 합법적인 파업을 벌일 수 있게 됐다.

사측은 10차 본교섭에서 임금 7만8000원 인상, 성과금 300% 지급, 일시금 100만원 지급 등 동종업계 임단협 타결 수준 보다 높은  일괄제시안을 냈다. 하지만 노조는 이를 수용하고 파업 수순에 들어갔다.

사측은 오는 3일 노조에 11차 본교섭을 갖자고 요청한 상태여서 파업 직전 극적 타결 가능성도 남아 있다.

윤여철 사장은 이와 관련해 "그동안 회사는 적극적으로 협상에 임해왔고 본교섭이 재개되면 이 같은 협상 자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노조도 "파업 전까지 최선을 다해 노사협상에 임하는 등 임단협을 빨리 마무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노조가 협상결렬 선언에도 불구하고 사측과 실무협상을 계속 진행하기로 하는 등 예년과는 달리 대화 창구를 닫지 않은 것도 극적 타결에 대한 실마리를 제공하고 있다.

현대차 노조는 기본급 대비 8.90%, 통상급 대비 7.26%인 12만8805원의 임금인상, 2007년 당기순이익의 30% 조합원 성과금 정액 지급, 연장 2년 연장(60세 까지), 차종 투입 및 생산물량 노사간 합의, 지역사회 공헌기금 조성, 전주공장 주간연속 2교대제 조기실시 등의 요구안을 사측에 제시해 놓고 있는 상태다.

김민진 기자 asiakmj@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