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카드노조·신한지주 '인사제도안 둘러싸고 공방'

최종수정 2018.09.08 16:32 기사입력 2007.08.31 17:10

댓글쓰기

'통합 신한카드' 출범을 한 달 앞두고 LG카드 노조와 신한금융지주 측이 '통합 인사제도안'과 관련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

노조가 신한금융지주 측이 통합 신한카드 출범 후 10% 가량의 한계인력을 퇴출시키겠다는 인사 방침을 세웠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선 것.

하지만 신한지주 측은 노조가 급여체계와 관련한 '10%'에 대해 잘못 해석한 것이라며 노조의 주장을 전면 부인했다.  

31일 노조 관계자는 "신한지주가 딜로이트컨설팅에 의뢰해 작성한 '통합 인사제도안'에 두 카드사 통합 후 10% 가량의 한계인력을 퇴출시키겠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며 "이는 100% 고용승계 약속을 어긴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어차피 노조가 합의하지 않으면 진행하지 못 할 인사제도안을 작성한 것 자체가 의심스럽다"며 "이번 인사제도안을 전면 백지화시킬 것은 물론이고 노조의 요구가 관철되도록 투쟁 뿐 아니라 법적대응도 고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신한지주 측의 설명은 달랐다.

신한지주 관계자는 "노조가 언급한 '10%'는 인원감축과는 무관하고 5단계로 급여체계를 가져갈때 하위 부류를 의미하는 것"이라며 "급여인상률에 있어서 상위 90%가 +α의 급여를 적용받는 것과 달리, 나머지 10%는 -α가 적용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이 뿐 아니라 노조는 "한계인력 등급을 4단계로 나눠 8년간 운영하는 것으로 돼 있다"며 "부서장의 경우 4단계가 되면 연봉이 정상연봉의 64%수준으로 떨어져 퇴직금도 줄어드는 등 사실상 자동퇴출되는 구조"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신한지주 측은 "인력등급 4급에 포함된 분들도 8년 이내에 언제든지 다시 등급을 올릴 기회를 주겠다는 내용"이라며 "개인의 실적 향상으로 독려하기 위한 방안인데 노조가 잘 못 해석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김부원 기자 lovekbw@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