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 "국세청 李 불법사찰 용서않을것"

최종수정 2007.08.31 15:36 기사입력 2007.08.31 15:32

댓글쓰기

한나라당은 31일 국세청이 이명박 대선후보와 친인척에 대한 광범위한 재산 검증은 물론 해외 재산까지 추적했다는 보도와 관련, "국세청의 불법사찰을 용서하지 않겠다"며 검찰의 재수사를 요구했다.

이 후보는 이날 연찬회에 참석한 당직자들과 지리산에 오르던 중 '국세청의 재산검증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정치가 후진이다. 그런 식으로 이기려고 하면 되나. 실력으로 이겨야지"라고 말했다.

나경원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국세청이 이 후보의 해외재산까지 추적한 것은 한나라당 유력후보에 대한 전방위 불법사찰을 했음이 명백해진 것"이라며 "국세청의 사찰 시기, 이유, 배경 모두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힘들다. 국정원과 같은 시기에 같은 작업을 한 것도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 "이러한 의혹에도 검찰이 수사를 접은 것은 중립의무를 포기하고 나아가 사건을 은폐하려는 것"이라며 "검찰은 재수사로 국세청의 불법 정치사찰 배후를 반드시 밝혀야 한다"고 수사를 촉구했다.

이 후보 경선캠프의 좌장격이었던 이재오 최고위원은 "경선과정에서 끊임없이 흘린 의혹들은 국세청과 국정원에서 근거를 제공한 것이라는 게 드러났다"면서 "경선과정에서 그런 것들이 얼마나 많이 나왔느냐. 용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한편 나 대변인은 정윤재 전 대통령 의전비서관의 '세무조사 무마청탁' 연루 의혹과 신정아씨의 광주비엔날레 내국인감독 선정 과정에 권력 실세가 개입했을 가능성을 제기하면서 "검찰은 정윤재 의혹 사건을 즉각 재수사하고 신씨 관련 의혹의 조사도 더욱 철저히 해야 한다"며 "검찰 재수사가 이뤄지지 않거나 수사가 미진하다면 특검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김현정 기자 alpha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