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주신당 "정 前 비서관 연루사건 특검제 수용가능"

최종수정 2007.08.31 08:59 기사입력 2007.08.31 08:55

댓글쓰기

정상곤 전 부산국세청 국장의 뇌물수수 과정에 정윤재 전 청와대 비서관이 연루 의혹에 대해 한나라당이 특별검사제 도입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대통합민주신당도 검찰 수사가 미진할 경우 특검을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민주신당 김효석 원내대표는 31일 CBS 뉴스레이다에 출연해 "청와대 비서관이 그런 문제에 관여돼 있다면 검찰이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면서 "(검찰 수사가) 미진하면 특검에 반대하지 않는다, 특검을 통해서라도 규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또 신정아 씨가 광주비엔날레 공동예술 감독에 선정 과정에서의 의혹과 관련해서도 "의혹이 있다면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그러나 한나라당이 추진하고 있는 허위사실폭로금지법에 대해서는 국회 정치관계법 개혁특별위원회 논의 결과에 따를 것이라면서도 "허위사실 폭로는 현행법으로도 얼마든지 처벌 가능한 만큼 너무 나가면 문제"라며 부정적인 견해를 피력했다.

김 대표는 이번 정기국회는 17대 국회 마지막 정기국회이자 대선을 앞둔만큼 "짧은 기간안에 효율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양규현 기자 khyan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