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입증 안됐어도 환자동의 받은 치료는 진료비 청구 가능"

최종수정 2007.08.31 07:12 기사입력 2007.08.31 07:08

댓글쓰기

헌재 재판관 보충의견서

의학적 효용이 완전히 입증되지 않은 치료법에 의한 진료라도 환자의 동의를 받는다면 진료비를 청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헌법재판관의 의견이 나왔다.

헌법재판소 전원재판부(주심 조대현 재판관)의 조대현 재판관은 '진단검사 종류와 가짓수를 제한한 보건복지부 고시가 위헌'이라며 소아과의사 A씨가 청구한 헌법소원에서 "의료진은 국민건강 보험제도의 틀 밖에서 환자와 협의해 임의 비급여를 시행하고 그 비용과 보수를 수진자에게 청구할 수 있다"는 보충의견을 냈다고 31일 밝혔다.

전원재판부는 그러나 검사 방법수를 제한한 건강보험법 고시 자체는 '한정된 건강보험재정으로 최대한의 건강보험 혜택을 부여하고자 하는 입법 목적에 부합하므로 합헌'이라며 A씨의 청구를 기각했다.

조 재판관은 "임의 비급여가 환자 치료에 필요해 환자의 동의를 받아 시행되는 경우에 그런 의료방법에 대해 건강보험적용 목록이나 비급여 목록 어디에도 들어 있지 않다는 이유로 그 비용과 보수를 보험제도의 틀 밖에서 수진자에게 청구하는 것까지 금지하는 것은 전문적인 자격을 갖춘 의료인의 의료수행 기본권을 불합리하게 과잉규제하는 것"이라며 "임의 비급여 금지는 환자의 진료받을 권리를 침해하며 의료 방법의 발전을 저해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지금까지 사법부는 복지부 고시에 명시되지 않은 치료법에 대해 환자에게  진료비를 청구하는 '임의 비급여'를 불법이라고 해석했었다. 그러나 이번에 헌법재판소 재판관이 임의 비급여 비용과 보수를 환자에게 청구할 수 있다고  처음으로  의견을 제시함에 따라 현재 이 문제와 관련해 병원과 복지부 간에 진행 중인 소송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소아과의사 A씨는 지난 2002년 복지부 고시에 명시되지 않은  알레르기  검사를 하고 진료비를 환자에게 청구했다는 이유로 업무정지를 당한 뒤, 검사 수를  제한하고 있는 복지부 고시가 의사의 직업수행의 자유 및 재산권 등을 침해한다며 2006년 헌법소원 심판을 청구했다.

유병온 기자 mare8099@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