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프간 '전원석방' 교섭 진행중

최종수정 2007.08.26 14:29 기사입력 2007.08.26 14:25

댓글쓰기

"수일내 결과 있을 것"

아프간에 피랍된 한국인 19명을 석방하기 위한 한국측과 아프가니스탄 탈레반간 교섭이 깊은 단계로 접어들었으며 수일내 결과가 드러날 것이라고 정부 소식통은 26일 전했다.

양측의 교섭은 '19명 전원석방'을 전제로 진행중이며 탈레반측도 '조속한 해결'에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양측이 `전원석방에 합의한 상태'는 아니며 탈레반측이 인질 석방을 위해 몸값을 `구체적으로' 요구해온 상황도 아니다.

이와 관련 일본의 아시히 신문 인터넷판은 이날 탈레반측이 인질석방 조건으로 1인당 10만달러씩의 몸값을 요구해왔다고 보도했다.

만일 탈레반측이 몸값을 요구했을 경우 그간 '탈레반 전사' 석방을 요구해온 탈레반 측의 전술 변화로 해석돼 장기화되고 있는 이번 사태의 추이가 주목된다.

이보다 먼저 아프간 이슬라믹 프레스(AIP) 통신은 25일 현지의 권위있는 소식통의 말을 빌어 탈레반이 한국측과 석방협상을 타결, 곧 인질들을 풀어줄 예정이라고 전했다.

AIP에 따르면 한국측은 양측의 합의에 따라 아프간 주둔 한국군을 수주내에 철수시키고 현지에서 활동하는 기독교 선교사들도 귀환시킬 방침이며 이런 합의 내용을 26일께 발표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정부 당국자는 "아직 합의된 사항이 없다"고 답했다.

외교소식통들은 탈레반 측의 몸값요구가 '탈레반지도자위원회'의 결정에 따른 것일 경우 한국측과 탈레반간 교섭이 급진전돼 인질 석방이 조기에 가시화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전했다.

소식통들은 탈레반측이 그동안 요구해온 수감자 석방문제는 이슬람 최대명절인 라마단을 앞두고 통상 시행되는 '특사형식'을 활용해 탈레반측이 요구하는 일부 수감자를 풀어주는 방안이 고려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편집국  editorial@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