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교육부 출입기자들 '취재지원 선진화 방안' 반대 성명

최종수정 2007.08.24 15:40 기사입력 2007.08.24 15:37

댓글쓰기

교육인적자원부 출입기자들은 정부의 `취재지원 선진화 방안'에 따른 기사송고실 및 브리핑실 통폐합 조치에 반대하는 입장을 표명했다.

24일  세종로 중앙청사의 교육부를 출입하는 31개 언론사 기자들은 성명을 통해 "정부는 이번 조치를 원점에서 재검토하고 언론 자유와 국민의 알 권리가 무엇인지 심각하게 재고하라"고 요구했다.

기자들은 "교육부는 국민의 최대 관심사 중 하나인 교육문제를 다루는 중앙부처로 예산이 중앙정부 총 예산의 5분의 1 수준인 31조원에 달하는 등 막대한 혈세를 집행하고 있다. 그럼에도 참여정부에서만 교육부총리가 5차례나 교체되고 잦은 교육정책 혼선으로 학부모, 수험생들의 고통을 가중시켜 왔다"라고 밝혔다.

성명은 "교육부 기자들은 교육관련 정책이 제대로 실행되도록 비판과 감시, 정보전달 기능을 수행할 책무가 있다"며 "그러나 이번 조치가 시행되면 기자들은 교육부에 자유롭게 출입할 수 없게 되고 취재의 기본인 공무원과의 접촉도 어렵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기자들은 "취재가 제한되는 만큼 교육정책에 대한 비판, 감시 기능은 약화될 수 밖에 없을 것"이라며 "국민을 대신해 필요한 정보를 전달하는 기자들의 자유로운 취재행위와 통로가 막힌다면 결국 학부모, 수험생들만 피해를 보게 된다"고 우려했다.

이들은 또 "이번 조치와 관련해 정부는 그동안 형식적인 토론회만 했을 뿐 정작 부처출입 기자들의 여론은 단 한차례도 수렴하지 않았다"며 지적했다.

교육부 기자들은 이에 따라 취재지원 선진화 방안을 철회할 것, 정부부처 출입과 공무원 대면 취재의 자유를 보장할 것, 취재. 브리핑과 관련된 내용은 교육부와 기자단이 협의해 자율적으로 결정하도록 할 것, 공무원의 취재 불응에 따른 대응책을 우선적으로 마련할 것 등을 요구했다.

김수희 기자 suheelove@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