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추미애 "노대통령 대북송금특검 역사적 책임 있어"

최종수정 2007.08.24 15:30 기사입력 2007.08.24 15:27

댓글쓰기

대통합민주신당 추미애 후보는 24일 "노무현 대통령은 대북송금특검과 관련, 거부권을 행사하지 않은 것에 대해 역사적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추 후보는 이날 부산시의회에서 기자간담회에서 "열린우리당이 대북송금특검 등에 대해 사과했어야 했다"며 "정권 초기 국정실수에 대해 사과가 있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사과 발언과 관련 그는 "이 문제를 정략적으로 이용하고 싶은 생각은 없지만 대북송금 특검은 실수였고 오판이었다"면서 "(노 대통령은) 평화통일 문제에 대해 직책을 소홀히 했고 결과적으로 남북관계를 크게 후퇴시킨 만큼 사과가 필요하다고 본다"고 거듭 강조했다.

추 의원은 열린우리당의 '민주당 분당' 책임론과 관련, "분열에 대한 사과와 반성 대신 신당(창당)을 통해 정치적 책임을 모면하려 해 통합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며 "지지층을 향한 분열세력의 반성과 진지함이 부족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민주당에 대해서도 "민주당에 후보단일화를 하자는 통합파가 있지만 민주당 경선에서 반(反) 통합파가 승리할 경우 후보단일화를 통한 통합도 안될 것"이라며 "민주당 지도부가 통합의 민심을 외면하고 정치적 계산을 해선 안된다"고 주문했다.

DJ의 정치개입 논란과 관련, 그는 "김 전 대통령은 대통합을 주문했고 국민을 대신해 매를 가혹하게 때린 것"이라며 "(정치권이) 김 전 대통령을 끌어들여 놓고 정치개입한다고 비판하거나 김 전 대통령의 뜻을 왜곡해선 안된다"고 DJ를 적극 옹호했다.

양규현 기자 khyang@newsva.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